2022-01-29 03:40 (토)
윤석열 "병사 월 200만원, 존중의 의미" 이준석 "깊이 공감"(종합2보)
윤석열 "병사 월 200만원, 존중의 의미" 이준석 "깊이 공감"(종합2보)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2.01.10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 대표를 찾아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단독 회동을 마친 뒤 끌어안고 있다. 2022.1.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9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병사 월급 월 200만원' 공약에 대해 "후보의 생각에 깊이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병사 봉급 상승에) 필요한 예산은 당에서 적극적으로 우선 순위를 조정해서 뒷받침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20대 초반 남성들에게 한달에 200만원 받고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겠느냐, 한달에 200만원 안 받고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지 않겠느냐 묻는다면 안타깝게도 대부분 후자를 선택할 것"이라며 "급격하게 인상해도 충분하지 않은 보상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가장 창의적이고 자유롭고, 해보고 싶은 것이 많은 시기에 젊은 세대가 그것을 접고 다른 국민을 위해 봉사한다면 우리 사회는 그들이 전역했을 때 복무기간 누리지 못했던 창의와 자유를 실천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복무환경을 개선해도 사회에 나와서 다시 학비를 벌기 위해, 꿈을 실현할 자금을 모으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고 노력해야 하는 전역 용사가 있다면 그 기간이라도 단축할 수 있게 (정부가) 도와야 한다"고 했다.

윤 후보는 페이스북의 '윤석열의 페이지'를 통해 "병사들은 국가에 대한 의무로 자신들의 노무를 국가에 바치지만 이제 젊은 청년들의 헌신에 국가가 답할 때"라며 "병사의 군 복무는 근로계약이 아니기에 국방의 의무를 희생이 아닌 존중으로 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취업난으로 사회진출은 늦어지고 부동산 가격의 폭등으로 결혼을 포기하는 청년들이 늘고 있다"며 "청년이기 때문에 갖는 의무의 무게가 점점 커진다는 뜻인데 최저임금 보장을 통해 국가가 청년들의 사회진출을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국민의힘은 보도자료를 통해 "윤석열 정부는 병사의 봉급 체계를 조정해 모두 최저임금 이상으로 인상, 월 200만원을 보장하겠다"며 "부사관 등 직업군인의 봉급 및 처우개선 문제에 대해서도 체계적인 조정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윤 후보는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에 대해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철학을 가지고 있다"며 "그동안 토론회와 간담회 등을 통해 수렴한 의견을 놓고 오랜 고뇌와 앞으로 나라가 나아갈 방향을 고민하면서 전문가 검토를 거쳐 공약을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