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청학동 서당 폭력' 대책 마련…"합동점검·치료지원"(종합)
교육부 '청학동 서당 폭력' 대책 마련…"합동점검·치료지원"(종합)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1.04.01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행·가혹행위가 발생한 경남 하동군 청학동의 한 서당. © 뉴스1 한송학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정지형 기자 = 교육부가 최근 경남 하동군 청학동 한 서당에서 집단 폭행과 가혹 행위가 벌어진 사실이 드러난 데 대해 관련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법령 위반 시 엄정하게 대처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1일 정종철 차관 주재로 '제10차 시·도부교육감회의'를 개최하고 청학동 서당 폭행 사건 관련 후속 조치를 논의했다.

경남도교육청에 따르면 A군(17)은 청학동 한 서당에서 함께 생활하던 가해 학생 2명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폭행·가혹 행위에 시달렸다.

가해 학생들은 A군에게 체액과 소변을 뿌리거나 엎드리게 한 뒤 항문에 변기 솔 손잡이를 넣는 등 가혹 행위를 저질렀다.

페트병에 물을 담아 토할 때까지 마시게 하고 샤워기 호스로 물고문을 하는 등 상습적인 폭력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우선 교육청·지자체 합동으로 일부 시설만 학원으로 등록하는 등 편법으로 운영될 소지가 있는 서당 등 기숙형 교육시설의 법령 위반 현황과 운영실태를 파악하기로 했다.

기숙형 교육시설 내 폭력 발생 여부를 확인하는 실태조사도 아울러 진행하고 관련 법령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 엄정하게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는 이와 함께 조사에 따른 현황이 나오는대로 피해자에 대한 치료·상담 등도 하동군과 함께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교육부는 오는 5월까지 실태조사와 후속 조치를 마친다는 계획이다. 관계부처·기관 등과 함께 기숙시설 운영사례에 대한 합동점검 방안 마련도 추진할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 초·중·고등학생 대상으로 기숙학원을 운영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전반적으로 실태를 점검한 이후 어떤 형태로 제도권에 들어오게 할 수 있을지 추가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pecialtimes@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