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13:30 (화)
나 혼자 산다 코드 쿤스트, 얼굴은 데칼코마니 성향은 정반대! 'S전자 연구원' 동생 덕분에 식욕 되찾았다!?
나 혼자 산다 코드 쿤스트, 얼굴은 데칼코마니 성향은 정반대! 'S전자 연구원' 동생 덕분에 식욕 되찾았다!?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1.14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오늘(14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코드 쿤스트와 데칼코마니 동생의 만남 장면이 공개된다.

 

코드 쿤스트가 주방 한 구석에 쭈그려 앉아 고구마 한 개로 끼니를 때우는 시간에 맞춰 깜짝 손님이 등장한다. 손님의 정체는 3살 차이 나는 코드 쿤스트의 친동생. 코드 쿤스트는 “동생은 ‘S전자 연구원’이다. 저보다 모든 게 월등하고 유전자가 몰빵 됐다”며 동생 팔불출 면모를 보여 미소를 유발한다.

 

코드 쿤스트와 동생은 나이 차가 뒤바뀐 듯한 ‘형 같은 동생, 동생 같은 형’ 관계성으로 웃음 폭탄을 안길 예정이다. 동생은 집에 들어오자마자 “또 비루한 음식 먹었겠지”라며 능숙한 요리 솜씨로 형의 식사를 챙기며 살뜰히 코드 쿤스트를 살핀다고. 그러나 코드 쿤스트는 ‘소식좌’ 답게 식사를 준비하는 내내 “음식 냄새 오래 맡으니까 배부르다” 등 의도치 않은 훼방 공작으로 폭소를 유발한다.

 

마침내 식사가 완성되고, 코드 쿤스트의 입맛이 잠금 해제된 장면이 포착돼 놀라움을 자아낸다. 알려진 하루 식사량이 ‘고구마 1개, 바나나 2개’ 뿐인 코드 쿤스트의 식욕을 폭주하게 만든 메뉴는 과연 무엇일지, 또 얼마나 많은 양(?)을 소화해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코드 쿤스트와 동생의 찐 형제 케미는 식사 내내 이어질 전망이다. 동생은 과거를 회상하며 “저 인간 어떡하냐” “겉멋과 음악의 비율이 7:3 정도” 등 촌철살인 멘트를 쏟아내 코드 쿤스트의 현기증을 일으켜 쉴 틈 없는 웃음을 선사한다.

 

이어 코드 쿤스트는 동생 앞에서 폼 잡기를 시도, 연예계 XS 사이즈 ‘김국진 라인’의 자부심을 폭발시켜 웃음을 자아낸다. “군대에서 인생 최대 몸무게 68kg을 찍어봤다”는 하찮은 자랑이 이어지자 고개를 절레절레 흔드는 동생의 리얼한 ‘어이 상실’ 리액션이 포착돼 두 사람의 케미를 기대하게 만든다.

 

또 코드 쿤스트는 동생과 함께 무명시절을 회상하며 “처음 음악할 때 ‘이것’ 때문에 독립을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며 독립 10년차의 200% 만족도를 자랑한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코드 쿤스트는 동생을 위해 신발장부터 옷장까지 탈탈 털어 내어 주는 ‘형아미’를 자랑하는가 하면, 동생이 떠난 후 헛헛함을 달래기 위해 작업에 몰두하는 등 반전에 반전을 더한 매력을 예고,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코드 쿤스트가 독립을 결심한 이유는 오늘(14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