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채널' 이영애, 일상을 영화처럼 산다
'가로채널' 이영애, 일상을 영화처럼 산다
  • 최선은
  • 승인 2018.09.2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영상 캡처
사진=SBS 영상 캡처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이영애는 25일 SBS '가로채널'에서 큰 자택, 그리고 자연 내음이 가득한 뒷마당서 쌍둥이 자녀들과 소소한 일상을 공개했다.

 

특히 이영애는 '가로채널'에서 남다른 감성으로 자녀들과 소통해 눈길을 끌었다. 파, 부추, 배추 등 텃밭만 8년간 가꿔왔다는 그는 파꽃, 가지꽃의 아름다움을 감상했다.

 

이어 이영애는 파꽃을 꺾어 향기를 맡은 뒤 "너에게 바치겠다 파꽃을"이라며 아들 승권 군에게 무릎을 꿇고 꽃을 전했다. 이어 승권 군이 이를 되바치자 "고마워"라며 행복한 웃음을 지었다. 양세형은 "영화같다"며 감탄했다.  

sechoi@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