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17:10 (목)
FarEye, 가트너 마켓 가이드에 4회 연속 이름 올려
FarEye, 가트너 마켓 가이드에 4회 연속 이름 올려
  • PR Newswire
  • 승인 2022.01.1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Vehicle Routing & Scheduling and Last Mile Technologies 부문

시카고, 2022년 1월 18일 /PRNewswire/ -- 라스트 마일 물류를 변혁시키는 세계적인 SaaS 플랫폼 FarEye[ https://www.getfareye.com/ ]가 가트너(R)의 2021년 Market Guide for Vehicle Routing and Scheduling and Last-Mile Technologies(*)에서 대표 기업(Representative Vendor)으로 선정됐다. 2021년 가트너 마켓 가이드는 지난 12월 13일에 발행됐으며, 이로써 FarEye는 가트너 마켓 가이드에 4회 연속으로 이름을 올렸다.

가트너는 "기업이 군집 차량 운영을 최적화할 방법을 모색함에 따라, 차량 경로 설정 및 일정 조정(Vehicle Routing and Scheduling, VRS) 부문 및 라스트 마일 적용 시장이 계속 성장하고 있다"라며 "새로운 사업 수요로 인한 용도 진화로 인해, 공급업체는 특정 영역에서 회사의 역량을 확장하거나, 심지어는 라스트 마일 운영 같은 구체적인 영역에서 제품을 전문화해야 했다"고 보고했다. FarEye는 이번 보고서에서 대표 기업(Representative Vendor)으로 선정됐다.

FarEye CEO 겸 공동 설립자 Kushal Nahata는 "자사는 모두를 위해 배송 업무를 개선하는 데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자사의 목표는 라스트 마일 가정 배송 지형을 재정의하고, 이를 고객 중심적이고 효율적인 지형으로 구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트너 마켓 가이드의 VRS 및 라스트 마일 기술 부문에서 4회 연속으로 언급된 것은 큰 영광"이라면서 "자사는 끊임없는 혁신으로 고객이 증가하는 선적량을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적시 배송, 최적의 군집 차량 활용 및 우수한 경험 제공을 보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자상거래 분야가 확대됨에 따라, 기업은 운송비 절감뿐만 아니라 고객 경험 개선까지 목표로 삼아 라스트 마일 운영을 증대하고 있다. FarEye의 VRS 솔루션 Intelligent Delivery Orchestration(IDO)은 배송 일정 조정, 역동적인 경로 설정, 운전자 크라우드 소싱, 운전자 앱, 실시간 추적, 투자 등과 같은 다양한 서비스를 바탕으로 기업이 고객에게 완벽한 라스트 마일 경험을 효율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가트너 면책공고

가트너 Market Guide for Vehicle Routing and Scheduling and Last-Mile Technologies, Oscar Sanchez Duran, Bart De Muynck, Carly West, 2021년 12월 13일

가트너는 동사의 연구 발간물에 기술된 어떠한 벤더, 제품 또는 서비스를 보증하지 않으며, 기술 사용자에게 가장 높은 등급 또는 기타 지명을 받은 벤더만을 선택하라고 권장하지 않는다. 가트너의 연구 발간물은 가트너 연구조직의 의견으로 구성되며, 사실을 언급하는 것으로 해석되지 않는다. 가트너는 상품성 혹은 특정 목적에의 적합성에 대한 보장을 비롯해 이 연구에 관한 명시적이거나 묵시적으로 표현된 어떠한 사항도 보장하지 않는다.

추가 정보는 웹사이트 www.getfareye.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로고 - https://mma.prnasia.com/media2/1494125/FarEye_Logo.jpg?p=medium600

info@prnasi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