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17:00 (목)
SNL 코리아 시즌 2 4회 호스트 ‘강하늘’ 주요작 패러디...추미애 전 장관 인터뷰
SNL 코리아 시즌 2 4회 호스트 ‘강하늘’ 주요작 패러디...추미애 전 장관 인터뷰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1.19 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L 코리아 시즌 2 4회 호스트 ‘강하늘’ 주요작 패러디
SNL 코리아 시즌 2 4회 호스트 ‘강하늘’ 주요작 패러디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거침없는 풍자와 패러디, 신선한 유머로 고품격 웃음을 전하는 쿠팡플레이의 오리지널 코미디쇼 <SNL 코리아 시즌 2>(제작 에이스토리)가 호스트 강하늘과 함께한 4회 방송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영화 <청년경찰>, <기억의 밤>에 이어 설 연휴 개봉을 앞둔 <해적: 도깨비 깃발>까지 매 작품 찰떡 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아온 강하늘이 지난 15일 <SNL 코리아 시즌 2>에 출연, 탁월한 연기력과 재능으로 각종 콩트까지 완벽 접수한 초특급 활약으로 이목을 모으고 있다.

 

강하늘은 오프닝 무대부터 윤도현의 ‘나는 나비’를 열창하며 시원시원한 가창력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린 한편 이어진 각 코너에서도 화수분 같은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데스노트>를 패러디한 코너 ‘백수 노트’에서 회사 사람들을 모두 해고당하게 만드는 무아지경 콩트를 실감나게 소화해내는 한편 “사탄들의 학교에 루시퍼의 등장이라”, “누가 기침소리를 내었는가” 등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던 각종 명대사를 재연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촌므파탈 열풍을 일으켰던 <동백꽃 필 무렵>의 ‘용식’ 캐릭터가 2022년 SNL 버전으로 부활해 시청자들의 반가움을 더했다. 까멜리아 CEO ‘동백’ 역으로 분한 안영미의 상상초월 반전에도 오기로 직진하는 ‘용식’을 연기하며 각종 심쿵 멘트와 짜릿한 로맨스 연기로 분위기를 한껏 달구었다. 배우 강하늘만을 위한 맞춤형 코너 ‘007 스카이폴’은 상상초월 신박한 고문 방식으로 유쾌한 웃음을 자아냈고 ‘AI 경호원 기가스카이’에서는 ‘기가후니’ 정상훈과 남다른 찰떡 호흡을 보여주며 기상천외한 스캔 기능, 자체 슬로우 모션 연기까지 남다른 열정과 재능으로 <SNL 코리아 시즌 2>를 완벽히 접수하며 열띤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에 시청자들은 “용식이 오랜만에 보니까 넘 반가워유. 진짜 연기 천재야. 강하늘 최고!”(유튜브_하**), “강하늘 표정 연기 달인이네 역시 잘해”(유튜브_조**), “연기를 잘하니까 코믹도 다 소화 가능”(유튜브_ju****), “대박ㅋㅋㅋ 진짜 풀버전 봐야해요. 웃겨서 쓰러질 뻔ㅋㅋㅋ 정말 매력적인 강스카이”(유튜브_sa****) 등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매주 열기를 더해가고 있는 <SNL 코리아 시즌 2> 크루진들의 빈틈없는 활약 또한 눈길을 끌었다. 호스트 강하늘과 함께 호흡을 맞춘 코너 ‘백수노트’에서는 새로 합류한 크루 문빈이 온라인을 달군 퇴사짤을 직접 재연해내 이목을 모았고, 이어 코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크루 김민교, 권혁수, 정혁이 차진 리액션 연기로 코너를 풍성하게 채우며 믿고 보는 SNL 크루진의 클라쓰를 증명했다. 2022 신년 특집 자연 다큐멘터리 ‘남자의 눈물’ 코너는 남자들의 행동 습관을 절묘하게 분석해내며 현실 웃음을 불러일으킨 한편, 차주 ‘여자의 눈물’까지 예고하며 한층 기대감을 더했다. 한주의 핫한 이슈를 전하는 ‘위켄드 업데이트’에서는 크루 문빈과 이소진이 MZ 세대가 열광하는 ‘MBTI’를 활용해 각기 다른 개성의 기자 캐릭터를 표현해냈고, 대선 특별 기획 ‘주기자가 간다’ 코너에서 ‘인턴 기자’ 주현영은 이번주에도 어김없이 한층 더 발전한 모습으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인터뷰를 이끌며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처럼 매주 더욱 뜨거운 웃음 열기를 더해가고 있는 <SNL 코리아 시즌 2>는 매주 토요일 밤 10시 오직 쿠팡플레이를 통해 공개된다. 쿠팡플레이는 로켓와우 고객을 대상으로 한 쿠팡의 OTT 서비스이며, 로켓와우 멤버십에 가입한 고객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