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22:00 (목)
나 혼자 산다 박나래, ‘도보 25km’ 제주 백패킹 여행
나 혼자 산다 박나래, ‘도보 25km’ 제주 백패킹 여행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1.20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21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김지우 강지희)에서는 박나래의 제주 백패킹 여행이 공개된다.

 

박나래는 “새해를 맞아 새 출발하는 느낌으로 트레킹 겸 백패킹 여행을 떠나겠다”며 제주도를 찾는다. 제주도 북동쪽 구좌에서부터 걷기 시작한 박나래의 목적지는 비양도로, ‘인생 일몰’을 볼 수 있는 백패킹의 3대 성지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박나래의 ‘새 출발 여행’은 쉴 틈 없는 웃음은 물론 겨울 제주 풍경까지 오롯이 담아 눈호강까지 선물할 ‘힐링 끝판왕’ 회차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박나래는 이날만을 위해 하체 단련을 해왔다며 ‘무쇠 허벅지’를 뽐냈다고. 호기롭게 출발한 박나래지만 1월 제주도의 칼바람과 결코 만만치 않은 거리 앞에 만신창이가 된 모습이 포착돼 폭소를 유발한다. 심지어 박나래의 어깨엔 백팩킹을 위한 온갖 짐들이 얹어져 있는 터. 자신의 몸집만 한 가방을 메고 무사히 여행을 끝마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런 박나래 앞에 시작부터 ‘인디아나 존스’ 급 코스들이 연이어 등장해 시선을 강탈한다. 거대한 물 웅덩이를 피하려다 길바닥 한복판에서 암벽등반을 하는가 하면, 풀려버린 다리로 목적지를 향하고자 사족보행을 택하는 등 "새 출발하고 잘해보려는데 도움이 안돼"를 절로 외치게 만드는 여행기로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박나래는 급기야 짐가방을 향해 “이승의 짐들이 어깨를 짓누르네”라고 자조적 멘트를 날리는가 하면, 새 마음, 새 뜻으로 출발한 새해 여행부터 울먹이고 있어 웃픈 상황을 연출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정은 이어지고, 오름을 방불케 하는 ‘지미봉’까지 등장하며 박나래의 체력을 탈탈 털어갔다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박나래를 향한 무지개 회원들의 응원이 빗발치는 가운데, 퉁퉁 부어버린 다리 때문에 비양도행 배시간마저 놓칠 위기에 놓였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한껏 치솟게 한다. 과연 박나래가 25km 트레킹을 완주하고 여행 목표였던 비양도에 도착해 ‘인생 일몰’을 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박나래의 새 출발 여행기는 21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