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17:30 (목)
[재계說]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레드팀’ 부활
[재계說]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레드팀’ 부활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1.23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 로고
신한카드 로고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재계에 따르면)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올초 ‘레드팀’을 부활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레드팀은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은행장 시절 만들었던 제도로, 올 신년사에서 신한카드만의 차별화된 ‘딥 플레이’를 주문한 것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거수기 노릇 대신 ‘딴지’를 거는 임무를 받은 레드팀은 혁신과 리스크 관리의 마중물 역할을 담당했으며 신한카드는 올 초 Cx혁신팀을 경영기획그룹 직속으로 신설했다고 밝혔다.

 

임 사장이 주문한 레드팀 리더에는 문동권 경영기획그룹 부사장이 맡았으며 직원 4명이 소속돼 있으며 각 직급별로 1명씩 배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직원 4명이 제대로 된 딴지를 걸 수 있냐는 의구심도 제기. 그런 만큼 문 부사장 역할이 중요할 수 밖에 없을 것

 

한편, Cx(Customer eXperience)혁신팀은 고객의 경험 관리와 전사의 변화 관리를 추진하기 위해 만든 조직으로, 내부에선 ‘레드팀’으로 불린다.

 

---------------------------------------------------------------------------------------------

본 내용은 유료컨텐츠 ‘이츠뉴스(舊 주간정보)’ 내용 중 일부 입니다.

컨텐츠 문의나 구독 문의는 lee6162@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