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06:50 (토)
트루윈, 전기차 센서 매출 증가로 영업이익 대폭 증가..64억(393%↑)
트루윈, 전기차 센서 매출 증가로 영업이익 대폭 증가..64억(393%↑)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2.1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루윈
트루윈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트루윈(105550, 대표 남용현)은 전기차 적용 센서 등 관련 기술력을 통한 매출 증가로 영업이익이 대폭 확대되었다.

 

트루윈은 2021년 기준 영업이익 64억을 기록하며 전년比 393% 증가했다고 11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매출액 또한 396억(YoY 5%↑)을 달성했다. 회사 측은 기존 내연기관 및 전기차(자율주행차), 친환경차 적용 센서뿐만 아니라 적외선 열영상 카메라 매출이 증가하며 2020년 수준 이상의 실적을 기록했다. 관계기업 투자손실 및 금융이자 비용 등의 이유로 당기 순 손실은 109억원이다.

 

트루윈은 지난해 제네시스 브랜드 첫 번째 전용 전기차 ‘GV60’과 현대차 '아이오닉5'와 기아 'EV6'에 전기차용 부품을 공급했다. 또한 중국판 테슬라 ‘니오(NIO)’에 BPS를 공급하며 글로벌 시장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으며, 최근 베트남 전기차 스타트업체 빈패스트의 신형 전기차 모델 VFe35와 VFe36 등에 자동차용 센서 제품인 ‘BPS’를 2026년까지 연 평균 9만개 공급 계약을 마쳤다. BPS는 운전자가 차량 페달을 밟았을 때 센서가 전압값을 측정하고 전기적 신호를 전자제어장치로 전송하는 센서다.

 

트루윈 관계자는 “최근 전기차 시장이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급성장함에 따라 당사의 제품 공급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며 “기존 내연기관, 전기차 및 친환경차 적용 센서 뿐만 아니라, 적외선 열영상 카메라의 적용 범위를 넓혀 2022년에도 이러한 실적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루윈과 한화시스템의 합작법인 ‘한화인텔리전스’는 시스템 반도체 센서기업으로 나이트비전의 핵심 부품인 IR 센서와 차량용 MEMS 센서를 전문으로 개발, 생산할 예정이다. 한화인텔리전스는 성능 테스트 등 시운전 기간을 거쳐 내년 4분기 내에 열화상 카메라의 부품인 QVGA급 열 영상센서부터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며, 2023년 본격적인 차량 전장 센서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