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17:40 (일)
국방 디지털전환으로 스마트 강군 건설·디지털 신시장 창출
국방 디지털전환으로 스마트 강군 건설·디지털 신시장 창출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2.25 0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정부가 스마트 강군 건설을 위한 국방분야 디지털 대전환에 착수했다.

 

이를 위해 D(데이터)·N(네트워크)·A(인공지능) 신기술을 국방분야에 선도 적용해 스마트 강군을 건설하고 디지털 신시장을 창출하기 위해 올해 1003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3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D·N·A 기반의 스마트국방 전략’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먼저 D·N·A 신기술을 국방 분야에 선도적으로 적용하고 전 군으로 확산하기로 했다.

 

디지털 신기술의 가늠터(테스트 베드)로서 민간에서 개발한 기술을 군에서 실증하고, 적용 타당성이 입증된 과제는 즉시 적용하거나 일부 보완요소를 추가 개발하고 확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국방부 공동의 국방 정보통신기술(ICT)  연구개발 전용사업을 신설하고 앞으로 4년 동안 369억원을 투입한다.

 

스마트국방의 기반이 되는 국방 디지털 인프라도 고도화하기로 했다.

 

군 통신망과 통합 데이터센터의 고도화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국방분야에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군용망과 상용 5G 간 연동기술 및 보안기술을 개발한다.

 

또한, 국방 디지털 전환의 혁신주체인 군 장병의 D·N·A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군 인공지능·소프트웨어 전문인력 1000명과 정보통신기술 예비산업인력 5만명 양성을 위해 장교 대상 정보통신기술 소양교육을 의무화하고 일반병사·단기복무간부 등을 위한 인공지능·소프트웨어 온라인 교육플랫폼도 구축한다.

 

이와 함께, D·N·A 기술이 군 전력으로 신속하게 확산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기로 했다.

 

국방 정보통신기술 연구개발 사업 기획·관리 전문성을 강화하고, 실증을 거친 기술의 확산사업 착수까지 걸리는 기간을 기존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는 등 관련 규정을 개선해 나간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기술 패권경쟁 시대에 디지털 기술력은 국가 안보차원에서도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5세대 이동통신 기술·인공지능 등 국가 필수전략 기술을 적극 육성하는 한편, 민간의 혁신기술을 국방 분야로 확산해 관련 기업의 성장과 국방 디지털 대전환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국방부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욱 국방부장관은 “4차 산업혁명 기반의 첨단 디지털 기술은 미래전을 주도할 게임체인저”라며 “디지털 기술뿐만 아니라 디지털 인프라 및 인공지능·소프트웨어 전문인력 전반에 걸쳐 과기정통부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스마트국방 혁신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