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21:20 (토)
[영상뉴스] 영상앨범 산, 울릉도 성인봉 나리분지 산악스키 등산
[영상뉴스] 영상앨범 산, 울릉도 성인봉 나리분지 산악스키 등산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3.1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안녕하세요 인터넷언론사 스페셜타임스의 영상뉴스팀 입니다.

 

이번 소식은 영상앨범 산, 울릉도 성인봉 나리분지 산악스키 등산 관련 뉴스입니다.

 

차가운 감촉에도 따스함이 느껴지고, 저마다의 자연을 하나의 색으로 잠재우고, 온 땅이 평등해지는 눈이 가진 힘. 울릉도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다설 지역으로 하얀 눈이 소복이 쌓이기 시작하면 섬은 더 비밀스럽고, 낯설어진다. 그렇기에 겨울 울릉도는 어떤 이에게는 눈부신 여행지이고, 어떤 이에게는 꿈과 이상을 향한 모험의 길이다. 자연이 선물한 천혜의 슬로프가 끝도 없이 펼쳐진 곳, 울릉도. 류형곤 산악스키 국가대표 감독과 산악스키 선수들이 야성이 살아 숨 쉬는 도전의 땅으로 떠난다. 

 

산악스키는 말 그대로 인공 눈이 아닌 다져지지 않은 자연 눈이 쌓인 산악 지형을 스키를 이용해 등산하는 것이다. 하지만 우리나라 산은 대부분 나무들이 촘촘하고 눈이 많이 쌓이지 않아 산악스키 활동이 어렵다. 반면 봄까지 평균 1m 이상 눈이 내리는 울릉도 성인봉 일대는 산악스키 선수들에게 최적의 훈련장이다. 이번 여정은 나리분지에서 출발해 성인봉에 오른 후 나리분지까지 스키로 하강할 예정. 비컨, 탐침봉 등 산악스키 장비를 꼼꼼히 챙기고 본격적으로 순백의 설국으로 들어선다. 

 

등산화가 아닌 스키를 신고 눈을 밀치며 오르는 느낌이 남다르다. 설면 위로 미끄러지듯 걷는 쏠쏠한 재미를 누리는 것도 잠시, 가파른 비탈길과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눈의 양에 두 다리가 점점 무거워진다. 날이 서듯 꼿꼿하게 일어선 골짜기를 따라 뒤로 미끄러지는 스키 날에 힘주면서 지그재그로 길을 내며 올라선다. 산악스키는 순백의 설원과 한 몸이 되는 자유로운 매력이 있지만, 그만큼 고강도의 체력과 기량을 요구하는 활동. 울릉도에 처음 방문한 어린 선수들은 점점 힘에 부친다. 

 

점점 깊어지는 눈길과 날이 선 경사에 스키를 벗고 길을 이어 나선다. 온 몸에 힘을 실어 눈길을 다지며 길목을 만들어가다 보면 드디어 성인봉 정상에 다다른다. 오른 자만이 가질 수 있는 울릉도의 눈부신 설경. 사방으로 광활하게 펼쳐진 순백의 수평선을 가슴에 아득히 품으며 활강을 하기 위한 재정비 시간을 가진다. 설질이 부드럽고, 비교적 부상이 적은 울릉의 눈길이지만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대자연의 설원이기에 설렘과 긴장을 동시에 품고 활강을 시작한다. 

 

다져지지 않은 자연 설을 따라 바람처럼 자유로운 질주를 즐긴다. 자연 슬로프가 익숙하지 않은 선수들은 몇 번의 시행착오를 겪어야 하지만 그것 역시 꿈을 향한 도전. 빼곡한 나무들을 피해 가파른 내리막을 달리면 짜릿한 전율과 설원이 빚어내는 은빛 파노라마가 온 시야와 가슴을 훑고 지나간다. '영상앨범 산'에서 청춘의 정상을 향해 나아가는 산악스키 선수들과 울릉도의 겨울 속 짜릿한 질주를 즐기러 떠나보자.

 

이상 스페셜타임스의 영상뉴스팀이었습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