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10:30 (화)
[영상뉴스] 추성훈 종합격투기 경기 상대, 일본 아오키 신야 '추성훈 정말 싫다'
[영상뉴스] 추성훈 종합격투기 경기 상대, 일본 아오키 신야 '추성훈 정말 싫다'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3.19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안녕하세요 인터넷언론사 스페셜타임스의 영상뉴스팀 입니다.

 

이번 소식은 추성훈 경기, 일본 아오키 '추성훈 정말 싫다' 관련 뉴스입니다.

 

일본 아오키 신야 추성훈에게 14년째 품고 있는 악감정을 종합격투기 맞대결을 앞두고 솔직하게 밝혔다. 판정 승부로 가기 전에 경기를 끝내겠다고도 다짐했다.

 

27일 아오키는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원챔피언십 199를 통해 추성훈과 종합격투기 라이트급 경기를 치른다. 아오키는 일본 방송 ‘아베마’와 인터뷰에서 '난 추성훈이 항상 싫었다. 물론 그렇다고 걱정할 필요는 없다. 본질은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경기가 끝났다는 것은 시간만 다 흐른 것이 아니라 둘 중 하나가 항복해야 한다'며 평소 종합격투기 공식전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밝힌 아오키는 '이번에 내가 하고 싶은 것'이라며 조르기나 관절 기술로 추성훈을 굴복시키길 원했다.

 

아오키는 2007년에서 2010년 종합격투기 라이트급 세계 2위로 평가됐다. 2009년 이후 일본 홈경기 16연승은 현재진행형이다. 2000년대 아시아 유도 최강자 추성훈은 종합격투기 전향 후에도 케이원 히어로즈 챔피언을 지내는 등 미들급 세계 10위 안에 들었다.

 

2008년 아오키는 당시 케이원이 운영한 종합격투기 대회 ‘드림’을 통해 대결을 요구했다. 그땐 추성훈이 두 체급 높은 미들급 파이터였으니 당연히 성사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후에도 아오키는 추성훈에 대한 도발을 멈추지 않았다.

 

추성훈이 2012년 웰터급으로 내려오면서 체급 차이는 1단계로 줄었다. 아오키는 2015년 웰터급으로 데뷔하더니 2017년에는 비록 패하긴 했으나 원챔피언십 웰터급 타이틀전까지 치렀다. UFC를 떠난 추성훈이 원챔피언십에 입성하며 아오키와 대결이 성사됐다.

 

물론 14년 전엔 둘이 맞붙는다고 상상하기 어려웠던 것도 맞다. 추성훈은 '일본에선 당연히 주목하겠지만 세계에서 보면 ‘뭐지 이 매치업은?’이라는 말이 나올 경기'라며 여전히 아오키와 싸움이 껄끄럽다는 것을 숨기지 않았다.

 

'국제적인 시각으로는 ‘뭔가 이건 아니다’고 볼 수도 있다'며 인정한 추성훈은 '이젠 상관없다. 그냥 일반 경기라 생각하면 된다. 종합격투기 역사에 한 페이지에 남을, 기억될만한 명승부를 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원챔피언십은 올해 네덜란드·몽골에서 첫 대회를 여는 등 2011년부터 23개국에서 198차례 이벤트를 개최했다. 한국에는 IB스포츠로 방송된다.

 

이상 스페셜타임스의 영상뉴스팀이었습니다.

 

원챔피언십 종합격투기 아오키 신야(왼쪽), 추성훈. 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