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22:10 (토)
[영상뉴스] 원챔피언십 강지원, 잉글랜드프로축구 미들즈브러 유스팀 출신 파이터 폴 엘리엇 대결
[영상뉴스] 원챔피언십 강지원, 잉글랜드프로축구 미들즈브러 유스팀 출신 파이터 폴 엘리엇 대결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3.19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안녕하세요 인터넷언론사 스페셜타임스의 영상뉴스팀 입니다.

 

이번 소식은 원챔피언십 강지원, 잉글랜드프로축구 미들즈브러 유스팀 출신 파이터 폴 엘리엇 대결 관련 뉴스입니다.

 

강지원이 잉글랜드프로축구 미들즈브러 유스팀 출신 파이터 폴 엘리엇과 싸운다. 원챔피언십 데뷔 3연승 실패를 뒤로하고 재기전을 치른다.

 

27일 강지원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원챔피언십 199에서 엘리엇과 헤비급으로 맞붙는다. 5경기 연속 1라운드 KO승 행진 당시 기세를 생애 첫 종합격투기 패배 후 얼마나 보여줄 수 있느냐가 관심사다.

 

강지원은 지난해 2010·2013 레슬링 월드챔피언십 그레코로만형 금메달리스트 아미르 알리아크바리를 펀치로 눕혀 세계 종합격투기 관계자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2010년대 주짓수 최강자 브라질 마르쿠스 부셰샤를 넘지 못해 원챔피언십 전적 2승 1패가 됐다.

 

엘리엇은 2007년까지 축구에만 전념했다. 당시 미들즈브러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EPL 12~13위의 세계적인 팀이었다. 그러나 우연히 TV에서 레미 본야스키, 제롬 르밴너 같은 킥복싱 슈퍼스타를 보고 격투기로 진로를 바꿨다.

 

이후 엘리엇은 킥복싱 7승1패, 유도에서 활동하다 2017년 종합격투기로 전향했다. 아마추어 포함 데뷔 6연승으로 ‘북부의 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2020년에는 ‘마이MMA뉴스’에 의해 '영국 헤비급의 미래'로 꼽혔다.

 

엘리엇은 올해 1월 2017 글로리 95㎏이상 챔피언 도전자 토너먼트 2위 앤더슨 실바와 원챔피언십 데뷔전을 치를 예정이었으나 무산됐다.

 

‘글로리’는 2010년대 초반부터 케이원 대신 국제적인 킥복싱 대회로 자리매김했다. 원챔피언십이 첫 상대로 실바를 내세운 것은 엘리엇을 얼마나 높이 평가하는지 짐작할 수 있게 한다.

 

강지원이 연승 시절처럼 엘리엇도 1라운드 만에 KO 시킨다면 작년 12월 첫 패배를 만회하고 다시금 원챔피언십 헤비급에서 빼놓을 수 없는 강자로 존재감을 부각할 수 있다. 연패를 피하기 위해서라도 승리가 요구된다.

 

이상 스페셜타임스의 영상뉴스팀이었습니다.

 

원챔피언십 강지원(왼쪽), 폴 엘리엇. 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