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09:00 (화)
[영상뉴스] 지하철 4호선 진접역 진접선 개통, 남양주 진접~서울역 52분 소요
[영상뉴스] 지하철 4호선 진접역 진접선 개통, 남양주 진접~서울역 52분 소요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3.20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안녕하세요 인터넷언론사 스페셜타임스의 영상뉴스팀 입니다.

 

이번 소식은 지하철 4호선 진접역 진접선 개통, 남양주 진접에서 서울역 52분 소요 관련 뉴스입니다.

 

서울도시철도 4호선의 현 종점인 당고개역에서 경기 남양주시 진접역을 잇는 총 연장 14.9킬로미터의 진접선 복선전철이 19일 오전 5시 32분 진접역에서 운행을 시작합니다.

 

진접선 개통으로 남양주 별내 진접지구 등 신도시에서 서울 도심까지 출퇴근시간대 이동 시간이 최대 1시간 8분 단축되는 등 교통 불편이 크게 개선될 전망입니다.

 

국토교통부와 국가철도공단은 18일 오남역에서 진접선 개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진접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은 사업비 1조 4192억원 규모의 사업으로 2013년 기본계획 고시 이후 2015년 착공한 지 7년 만에 개통합니다.

 

창동에서 진접으로 차량기지를 이전하는 사업은 지난 2018년 착공해 2026년 완공될 예정입니다.

 

진접선은 대부분 터널구간 12.8킬로미터, 86%로 건설돼 도시 간 연결성을 높였고 남양주 주거지구 이동수요를 고려, 별내별가람 오남역 진접역 등 3개 역사를 신설했습니다.

 

열차운영은 기존 서울도시철도 4호선을 운영하고 있는 서울교통공사에서 맡고 역사운영은 남양주 도시공사가 담당합니다.

 

진접선 개통으로 남양주 별내 진접지구 등 인근지역 주민들이 정시성이 높고 안전한 교통수단인 철도를 이용할 수 있게 돼 남양주 신도시의 교통환경과 정주여건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남양주 주민들은 출퇴근시간 국도 47호선에서의 상습적인 교통정체와 함께 버스 이용 시에는 배차간격이 다소 길어 불편을 겪어왔습니다.

 

진접선 개통으로 이동시간이 획기적으로 줄어들어 남양주 진접역에서 서울도심까지 출퇴근시간 기준으로 버스 대비 68분, 승용차 대비 18분 단축된 52분 만에 이동할 수 있게 됩니다.

 

출퇴근 시간에는 10~12분 간격으로 열차를 운행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한국토지주택공사가 2026년 말을 목표로 가칭 풍양역 신설을 위한 타당성 용역을 추진 중인 만큼 향후 입주 예정인 남양주 진접2지구 1만가구, 왕숙1지구 5만 3000가구 입주민도 교통개선 효과를 직접 체감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황성규 국토부 2차관은 '수도권 동북부 지역은 진접선을 필두로 GTX B 노선, 별내선 등 다양한 철도노선이 계획돼 있고 이번 진접선 복선전철 개통은 수도권 동북부 광역철도망 확대의 서막을 여는 첫 사례'라며 '앞으로도 정부는 남양주를 비롯한 대도시권 주민들의 교통불편을 해소하고 탄소중립에도 기여할 수 있는 친환경 철도교통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상 스페셜타임스의 영상뉴스팀이었습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