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17:30 (일)
코로나19 백신접종 후 팔 힘빠짐, Parsonage-Turner 증후군 가능성 제시
코로나19 백신접종 후 팔 힘빠짐, Parsonage-Turner 증후군 가능성 제시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4.13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대서울병원 신경과 김지은 교수, 서울의대 신경과 민영기 전임의, 서울의대 신경과 홍윤호 교수 
(왼쪽부터) 이대서울병원 신경과 김지은 교수, 서울의대 신경과 민영기 전임의, 서울의대 신경과 홍윤호 교수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이대서울병원 신경과 김지은 교수(1저자), 영상의학과 황지영 교수팀과 서울의대 신경과 민영기 전임의(1저자), 홍윤호 교수팀(교신저자)이 다기관 공동 연구로 코비드-19 백신 접종 후 상지 위약이 발생한 Parsonage-Turner 증후군 환자들의 임상적, 전기생리학적, 영상학적 특성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특S급 SCI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Neurology, Neurosurgery & Psychiatry(IF 10.283)에 게재했다.

 

Parsonage-Turner 증후군은 매우 드문 질환으로 발병 후에도 쉽게 진단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해당 연구에 따르면 백신 접종 후 6주 이내에 한 쪽 팔에서 힘빠짐 현상이 발생하고 Parsonage-Turner 증후군이 진단된 환자들은 대부분 백신을 접종한 팔에서 증상이 나타났다. MRI에서 백신을 접종한 팔 쪽의 림프절 부종이 확인된 점을 고려하여, 이들 연구진은 국소 면역 반응이 백신 접종 후 발생 되는 Parsonage-Turner 증후군의 발병 기전일 수 있겠다는 가설을 제시하였다.

 

​2021년 국내에서 코비드-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접종 후 다양한 후유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이 환자들의 질환과 코비드-19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향후 많은 연구결과들의 축적이 필요하다.

 

이번 연구는 코비드-19 백신뿐 아니라 향후 다양한 백신 접종과 관련된 합병증의 특이한 신경학적 질환 형태를 제시하고, 그 특성을 분석함으로써 이들 질환 환자들이 보다 정확히 진단될 수 있고, 관련하여 치료를 결정, 예후를 예측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코로나19 백신접종과 Parsonage-Turner 증후군 발생의 시간적 선후 관계만으로 코비드-19 백신과의 연관성을 속단할 수는 없으나, 이러한 연구결과들이 축적되어 향후 대규모 역학 연구를 유도하고 그 연관성에 대한 결론에 도달할 수 있는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