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17:20 (일)
제2의 인생설계 어떻게?…‘중장년 새출발 카운슬링’ 본격 시행
제2의 인생설계 어떻게?…‘중장년 새출발 카운슬링’ 본격 시행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4.29 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장년 새출발 카운슬링 상담 과정
중장년 새출발 카운슬링 상담 과정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고용노동부는 오는 26일부터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중장년에게 민간 전문기관의 1:1 심층 경력설계 상담을 지원하는 ‘중장년 새출발 카운슬링’ 사업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국민 평생 직업능력 개발법 개정에 따라 올해 처음 운영하는 것으로, 노동시장의 변동성 증가에 대응해 근로자들이 적응력을 높일 수 있도록 생애 경력설계를 강화했다.

 

이에 따라 1000인 미만 중소기업에 다니는 만 45~54세 중장년이라면 국민내일배움카드 한도 외에 100만원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고, 이를 민간의 전문 컨설팅 기관이 제공하는 1:1 경력설계 상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

 

그동안 국민내일배움카드는 단기간 내에 일자리를 구해야 하는 구직자 중심으로 직무능력 향상 위주의 기술 훈련을 지원해 일자리 알선 중심으로 이뤄졌다.

 

하지만 ‘중장년 새출발 카운슬링’은 근로자 개인이 노동시장의 환경 변화에 미리 대응해 주도적이고 체계적으로 미래를 준비하면서 직무역량을 계속해서 개발해 나갈 수 있는데 초점을 두고 운영될 예정이다.

 

이에 고용부와 직업능력심사평가원은 상반기 공모 절차를 거쳐 ㈜이음길 에이치알, ㈜상상캔버스 평생교육원, 인지어스 평생교육원 등 총 10개의 우수한 민간 컨설팅 기관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운영기관은 전문 상담 인력 등을 보유하고 다양한 고용서비스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 경험을 축적하고 있는 만큼 중장년 재직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일부 운영기관은 전국 주요 도시에서도 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해 수도권 외 지역의 중소기업 재직자도 경력설계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아울러 각 운영기관은 ‘중장년 행복이음 과정’과 ‘5 Weeks 커리어 챌린지’ 등 45~54세 재직자에게 맞춤형으로 개발된 다양한 특화 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러한 프로그램들은 참여자의 특성 및 수요에 따라 직무전환형과 직무유지형 등 맞춤형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참여자 개개인에게는 전담 상담사가 배정돼 기초상담과 경력진단을 시작으로 1:1 심층상담을 진행하고, 개별 진단에 따라 심리·재무 전문가와 전·현직 직무 전문가 등이 멘토로 참여하는 1:다(多) 협진 시스템도 운영할 계획이다.

 

류경희 고용부 직업능력정책국장은 “중장년은 인생 전반의 많은 문제들이 눈앞에 닥쳐 있어 내면의 갈등까지 같이 고민해 줄 수 있어야 한다”면서 “이 사업이 단기적으로는 중소기업 근로자가 변화에 대한 압박에서 벗어날 수 있는 안내자가 될 것이고, 장기적으로는 노동시장에서 자신의 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는 조언자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고용부는 올해 ‘중장년 새출발 카운슬링’ 사업에 5000명 지원을 목표로, 생애 경력설계가 꼭 필요한 중소기업 재직자들을 적극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 재직자는 직업훈련포털(www.hrd.go.kr)에서 국민내일배움카드를 발급받은 후 ‘중장년 새출발 카운슬링’ 과정의 수강을 신청할 수 있고, 가까운 고용센터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