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03:40 (수)
국토부, 美 유타주와 트램 사업 MOU…운영 경험 전수 받는다
국토부, 美 유타주와 트램 사업 MOU…운영 경험 전수 받는다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5.03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타주 노면전차 노선도
유타주 노면전차 노선도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국토교통부는 미국 유타주 교통국(Utah Transit Authority)과 ‘노면전차(트램) 운영과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비대면 서면으로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는 부산, 대전 등에서 노면전차 사업이 본격적으로 구체화되고 있으나 아직까지 운영경험이 없고 운전자를 양성할 수 있는 체계도 갖춰져 있지 않아 운영경험을 가진 외국 기관과의 협력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국토부는 유타주 교통국과 오는 20일 합의각서(MOA)를 통해 양국의 협력 내용을 구체화할 방침이다.

 

양국의 주요협력 분야는 ▲노면전차 운전 및 운영에 관한 교육훈련 ▲전문지식, 운영기술, 경험교류 및 현장방문 협조 등이다.

 

유타교통국은 노면전차, 버스, 열차, BRT(간선급행버스체계) 등 미국 유타주의 제반 교통을 운영·관리하는 전문기관이다.

 

지난 1999년부터 노면전차 4개 노선(96.6km)과 통근 열차 전용인 통근열차(Front runner) 132km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운영 경험과 운전에 관한 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국내 노면전차 평가 및 교수요원 등 6명은 오는 16일부터 3주 동안 미국 유타주 교통국에 파견돼 교육훈련을 수료하고 운전전문기술, 경험 등을 전수받게 된다.

 

미국 유타주의 경우 도로와 구분없이 노면전차가 운용되는 구간이 많아 그동안 발생한 사고사례와 운전사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의 사례도 협조 받을 수 있어 향후 노면전차 건설 및 운영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인력양성을 위한 한국형 표준교재 개발, 교육훈련 프로그램 개발 등 본격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노면전차 운영 기반을 연말까지 마련할 방침이다.

 

내년부터는 교육훈련기관 지정 및 제도개선을 통한 본격적인 운전인력 양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강희업 국토부 철도국장은 “우리나라 노면전차는 1899년부터 60년 동안 이동수단으로 이용됐지만 자동차 등 대체 교통수단이 등장하면서 1968년 11월 28일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면서 “최근에 다시 노면전차가 교통혼잡을 해소할 수 있는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인식되면서 노면전차를 도입하려는 지자체가 늘고 있는 만큼, 정부도 안전하게 노면전차가 운행될 수 있도록 기반 마련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