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03:10 (수)
[영상뉴스] '인사이더' 두 얼굴의 인사이더 강하늘, ‘시선 압도’ 메인 포스터 공개
[영상뉴스] '인사이더' 두 얼굴의 인사이더 강하늘, ‘시선 압도’ 메인 포스터 공개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5.13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안녕하세요 인터넷언론사 스페셜타임스의 영상뉴스팀 입니다.

 

이번 소식은 '인사이더' 두 얼굴의 인사이더 강하늘, ‘시선 압도’ 메인 포스터 공개 관련 뉴스입니다.

 

강하늘이 두 얼굴의 ‘인사이더’로 뜨거운 활약을 펼친다. 

 

오는 6월 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예정인 JTBC 새 수목드라마 ‘인사이더’측은 12일, 압도적인 다크 아우라가 눈길을 사로잡는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비밀을 감추고 암흑의 세계에 뛰어든 사법연수생, 극과 극의 얼굴을 가진 인사이더 ‘김요한’으로 완벽 변신한 강하늘의 카리스마가 기대감을 높인다. 

 

‘인사이더’는 잠입 수사 중 나락으로 떨어진 사법연수생 김요한이 빼앗긴 운명의 패를 거머쥐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액션 서스펜스다. 욕망이 뒤엉킨 게임판 위에서 펼쳐지는 치밀한 두뇌 싸움과 고도의 심리전, 화끈한 액션까지. 자신을 파멸로 이끈 세상과 한 판 승부를 벌이는 한 남자의 지독하리만치 처절한 복수가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민연홍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프리스트’ 등을 통해 필력을 인정받은 문만세 작가가 집필을 맡아 차원이 다른 액션 서스펜스를 완성한다. 무엇보다 강하늘, 이유영, 허성태 등 내로라하는 배우진의 만남은 드라마 팬들을 더욱 설레게 한다. 

 

강하늘은 잠입 수사로 운명이 바뀐 수석 사법연수생 ‘김요한’을 맡아 열연한다. 비리 검사들의 약점을 잡기 위해 도박판으로 잠입한 그는 뜻밖의 사건에 휘말리며 교도소에 입성한다. 법과 상식이 통하지 않는 교도소에서 김요한은 정체와 목적을 숨긴 ‘인사이더’, 즉 내부자로서 움직이며 복수를 위한 서바이벌을 시작한다. 특히, 앞서 공개된 ‘강하늘 흑화’ 티저 영상에서 그는 “내 손으로 전부 끝낸다”라는 선전 포고와 함께 강렬한 다크 카리스마를 선보였던바. 새롭게 탄생할 그의 ‘인생캐’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해진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포스터에는 완벽히 다른 두 얼굴을 지닌 ‘인사이더’로 변신한 강하늘이 담겨있다. 조금의 흐트러짐도 허용하지 않는 수석 사법연수생 김요한에게서는 누구도 꺾을 수 없는 강인한 내면이 엿보인다. ‘재소자’ 김요한의 모습도 포착됐다. 교도소에 입성한 뒤 맞닥뜨린 거짓과 현실에 상처입은 김요한. 어둠 속에서도 형형한 눈빛은 여전히 단단하지만, 전과 다른 복수심이 묻어난다. 여기에 더해진 ‘내가 살아있는 한 이 판은 끝나지 않으니까’라는 문구는 의미심장하다. 두 얼굴의 경계가 흐려지는 가운데 ‘진짜 김요한’으로 남는 쪽은 과연 어디일까. 정의와 복수를 넘나들며 지독한 게임을 이어나갈 그의 사투에 이목이 집중된다.

 

‘인사이더’ 제작진은 “악이 지배하는 성주교도소에서 김요한은 마음 속 깊이 지니고 있던 정의마저 뒤집는 숱한 사건들과 마주한다. 흔들리고, 좌절하고, 다시 맞서싸우는 김요한의 복잡다단한 심리를 그려낼 강하늘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인사이더’는 오는 6월 8일 수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된다. 

 

이상 스페셜타임스의 영상뉴스팀이었습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