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04:20 (수)
"재판 원한 시너 뿌리고 방화"…50대 남성 용의자 현장 사망(종합2보)
"재판 원한 시너 뿌리고 방화"…50대 남성 용의자 현장 사망(종합2보)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2.06.09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전 10시55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 인근 7층짜리 빌딩 2층에서 방화로 인한 불이 나 7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다치는 등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직후 건물 내부에 갇혀있던 시민들이 깨진 유리창을 통해 구조를 요청하고 있다. (독자 제공) 2022.6.9/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9일 오전 10시55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법 인근에 있는 7층 건물에서 폭발과 함께 불이 났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불로 입주자 7명이 숨졌다.(SNS갈무리)2022.6.9/뉴스1 © News1 이성덕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이성덕 기자 = 사망 7명 등 4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대구 수성구 범어동 율촌빌딩 화재는 재판에 원한을 품은 50대 남성이 저지른 방화로 드러났다.

방화 용의자는 현장에서 숨졌다.

변호사 사무실이 몰린 율촌빌딩은 7층짜리 건물로 2층에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55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법 인근에 있는 7층짜리 변호사 사무실 건물의 2층 203호에서 불이 나 7명이 숨지고 40명이 부상했다.

"쾅하는 폭발음이 들렸다"는 목격자 제보 등을 확보한 경찰은 방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인 결과 사건 처리에 불만을 품은 A씨가 203호 B변호사 사무실을 찾아가 시너를 뿌리고 방화한 것을 확인했다.

같은층 201호에 있던 임경희씨는 "쾅하는 폭발음이 들렸고 복도에 검은 연기가 가득차 밖으로 나가고 싶어도 못 나갔다"며 "사무실에는 문 말고는 탈출구가 없어 창문을 깨고 겨우 빠져 나갔다"고 말했다.

임씨는 "3층에서도 창문을 깨서 유리조각이 아래로 마구 떨어졌다. 창문을 깨고 나와 간신히 소방대원이 주는 사다리를 타고 밖으로 탈출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당시 B변호사는 다른 재판 일정으로 타 지역에 출장을 가 화를 면했으나 사무실에 있던 직원 등 6명은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방화범 A씨가 재판 관련 원한으로 변호사 사무실을 찾아가 방화를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 A씨는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말했다.

 

 

 

 

 

 

9일 오전 10시55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 인근 7층짜리 빌딩 2층에서 방화로 인한 불이 나 7명이 숨지고 40여 명이 다치는 등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직후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이 시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독자 제공) 2022.6.9/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소방당국은 "사상자 48명 가운데 사망자 7명과 경상자 26명 등 3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환자 상태를 다시 평가하는 과정이어서 이송 인원이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