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01:20 (수)
과기부, 실시간 해저재해 감시 기술개발 나선다
과기부, 실시간 해저재해 감시 기술개발 나선다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6.10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시간 해저재해 감시 기술개발사업 모식도
실시간 해저재해 감시 기술개발사업 모식도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부터 5년간 240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해저재해 감시망을 구축하는 ‘실시간 해저재해 감시 기술개발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9일 밝혔다.

 

실시간 해저재해 감시 기술개발사업은 해저지진, 지진해일, 해저사면붕괴 등을 실시간으로 관측하고 수중 무선통신 기술을 통해 신속히 전달하는 해저지질재해 감시망을 시범적으로 구축하기 위한 기반기술 개발사업이다.

 

특히 이번 사업으로 해저 네트워크 설치기술, 해저 통신기술, 정밀 해저지진 관측기술 등의 원천기술을 확보하게 되면 해저의 위험 재해요소를 관측 및 신속히 전달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 주변해역은 해저지진 발생 빈도와 규모의 추세를 보았을 때 해저지진의 발생 가능성은 상존하고 있으나, 현재는 육상에서 지진 관측소를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육상 지진관측소를 통한 해저지진 감지는 정확한 진원지 위치 및 지진 규모를 파악하는데 한계가 있으며, 작은 규모의 지진은 파악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해저지진과 지진해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해저 관측 데이터를 실시간 무선 전송하는 기술을 포함한 광대역 해저재해 실시간 감시기술개발이 필요하다.

 

과기정통부는 동해지역에서 해저재해를 유발할 가능성이 높은 지질 환경을 분석해 실증 후보지를 선정하고 해저에서 관측된 데이터를 전송하기 위한 수중 무선 관측망 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아울러 실제 해저에 수중 무선 관측망 프로토타입을 시범적으로 구축·운영하고,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관측된 데이터의 수집·저장·분석·관리 플랫폼을 구축한다.

 

특히 전세계적으로 해저재해 조기경보를 위한 감시망은 주로 유선으로 구축돼 있으나, 유선통신망의 구축·운용·유지보수 비용과 확장성 등의 문제로 수중 무선 통신망 기반의 해저재해 감시망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해저재해 감시를 위해 수중 무선통신망 기술을 실제 적용한 사례가 없는 만큼, 이번 사업에서 목표를 해저재해 무선 감시망의 시범 구축으로 정한 것은 다소 도전적인 것으로 향후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개발된 기술은 해저 모니터링시스템, 수중무선통신, 해양산업, 해양 R&D, 군사안보(국방), 재난안전, 해양환경 부문에서 사회·경제적 이익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연구 성과물이 해상에서의 지진, 지진해일 등의 조기 경보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기상청 등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