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03:00 (수)
화물연대 총파업 닷새째 '참여율 33%'…국토부 이틀째 실무면담(종합)
화물연대 총파업 닷새째 '참여율 33%'…국토부 이틀째 실무면담(종합)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2.06.1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이 나흘째를 맞은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부트럭터미널에 화물차량들이 주차되어 있다. 2022.6.10/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손연우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총파업 닷새째인 11일 오전 조합원 참여율이 33%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경찰에 신고된 집회 기준 화물연대 전체 조합원(2만2000여명 추정) 가운데 33%에 해당하는 7350여명이 전국 14개 지역에서 집회를 열 예정이다.

이는 전날 신고 기준 7800여명(35%)에 비해 소폭 낮아진 것이다.

전날 밤에는 4200여명이 전국 120여개소에서 철야 대기했다.

전국 12개 항만의 장치율(항만 컨테이너 보관능력 대비 실제 보관 비율)은 오전 10시 기준 71.4%다. 평상시(65.8%)에 비해 소폭 높은 것으로, 부산항과 울산항 등 일부 항만에서 국지적으로 운송 방해행위가 있어 평소보다 반출입량이 감소했다.

국토부는 전날에 이어 이날 오전에도 화물연대와 실무진 간 면담을 진행했다. 국토부는 "앞으로도 대화를 계속하고 안전운임제 등 화물연대의 요구사항에 대해 실무적 논의를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전날에는 실무진 간 면담 외에 어명소 제2차관과 이봉주 화물연대 본부장이 1시간가량 면담을 진행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오전 8시50분쯤에는 부산신항에서 지나가던 차량에 생수병을 던지고 운송방해 행위를 하던 조합원 6명이 공무집행방해로 검거됐다.

파업 첫날인 7일에는 울산 석유화학단지에서 도로점거를 시도하던 중 경찰과 충돌한 조합원 4명이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됐다.

8일에는 하이트진로 이천공장에서 조합원 15명이 운송방해혐의로 체포됐다. 같은날 부산(2명)과 광주(1명), 거제(1명)에서도 조합원이 다른 화물차의 진입을 방해하거나 파손한 혐의 등으로 붙잡혔다.

10일에는 전남 목포항에서는 화물차 통행을 방해한 조합원 2명이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