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21:30 (토)
비알디코리아, 국내 최초 고양이 생애 주기별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성공
비알디코리아, 국내 최초 고양이 생애 주기별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성공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6.13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비알디코리아(대표 김학관)는 국내 최초로 고양이 생애주기별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분석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비알디코리아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반려견의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결과를 발표한데 이어 금번 고양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결과를 발표하면서 동물 마이크로바이옴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북대 수의대 조호성 교수 연구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비알디코리아는 고양이의 생애 주기에 따른 장내 미생물의 변화 양상을 확인하고 분석했다. 국내 고양이 150여두의 분변을 통한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분석결과,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콜레스테롤 증가와 관련되어 있거나, 유해균이라고 알려진 수돌리그라널럼(Subdoligranulum), 도레아(Dorea), 라초노스피라(Lachnospira) 등의 균들이 각각 200% 이상씩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반면, 면역과 관련되어 있는 서터렐라 (Sutterella)와 유익균으로 알려진 비피도박테리움(Bifidobacterium)등의 균총은 50% 이상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은 미생물(Microbe)과 생물군(biome)의 합성이라고 하는데, 이러한 마이크로바이옴은 사람이나 동물의 건강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밝혀지고 있다. 이 중 약 95%는 장에서 서식한다고 알려져 있어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은 과체중, 알러지, 당뇨, 자폐 등 여러 질병과의 관련성이 보고되고 있다.

 

금번 연구를 통해 고양이의 라이프 스타일이 고양이 장내 미생물의 환경과 조성을 변화시키는 가장 큰 요인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특히 다묘 가정의 고양이들은 연령의 차이에 상관없이 비슷한 장내미생물을 갖고 있으며, 같은 나이의 고양이여도 각 가정마다 고유의 특징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앞서 확인된 국내 개에서의 장내미생물 결과와 차이가 있는 부분으로 나이보다도 사료와 간식 그리고 생활 습관에 따라서 마이크로바이옴이 크게 변화할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어서 앞으로의 연구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1인 가구의 증가와 함께 반려 동물에 대한 선호도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5년 1조9000억원에 머물렀던 국내 반려동물 시장 규모는 2020년 3조4000억원 수준까지 성장했다. 연구원은 오는 2027년에는 시장이 6조원대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조호성 교수는 “다묘 가정의 분석결과로 볼 때, 사료나 나이 외 생활 습관, 간식, 위생도 등을 포함하는 라이프 스타일이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차이를 가장 두드러지게 하는 요인이다”라며  “반려묘 건강을 위한 보호자의 역할이 다시 한번 확인되었다”고 강조했다.

 

비알디코리아 관계자는 “네트워크 분석을 통해 기존에 알려진 유익균들과 연관성 있는 새로운 후보 미생물 리스트를 내놓았다”며 “향후 고양이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연구개발이나 새로운 제품 개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