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03:10 (월)
지자체 여성공무원 전체 48.1%…5급 이상은 24.3%
지자체 여성공무원 전체 48.1%…5급 이상은 24.3%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7.02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도별 지방직 7급 및 9급 공채 여성합격자 비율(2012년~2021년)
연도별 지방직 7급 및 9급 공채 여성합격자 비율(2012년~2021년)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지난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여성 공무원 비율이 48.1%로 절반에 육박했다. 5급 이상 공무원 2만 5431명 중 여성 비율은 24.3%로 6171명 이었다.

 

행정안전부는 30일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의 여성공무원 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2021년 지방자치단체 여성공무원 인사통계’ 책자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7급 공채 합격자 중 여성 합격자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고, 8·9급 공채 합격자 중 여성 합격자는 60.4%를 차지했다.

 

지난해 지방자치단체 여성공무원은 전년 13만 6071명에서 14만 5379명으로 늘었다. 여성공무원 비율은 48.1%로 전년 대비 1.5%p 올랐다.

 

여성공무원 비율이 높은 지역은 부산 53.8%, 서울 51.6% , 인천 51.3% 순이었다. 올해 처음으로 경기, 광주, 울산 지역도 50%를 넘어섰다.

 

지방자치단체 5급 이상 공무원 2만 5431명 중 여성은 6171명으로 24.3%를 차지했다. 전년 5165명 20.8%에 비해 3.5%p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부산이 37.4%로 가장 높았고 울산 33.4%, 서울 30.6%가 뒤를 이었다. 대체로 도 단위보다는 광역시에서 여성공무원 강세 현상이 두드러졌다.

 

5급으로 승진할 수 있는 6급 여성공무원의 비율도 44.0%로 전년보다 2.2%p 높아졌다. 기획, 예산, 인사, 감사, 실국주무과 등 주요부서에 근무하는 여성 비율도 46.3%로 전년보다 3.0%p 늘었다.

 

특히 지난해 7급 공채 합격자 633명 중 여성 합격자는 337명으로 역대 최고치인 53.2%를 기록했다. 8·9급 공채 합격자 2만 1633명 중 여성 합격자는 1만 3062명으로 60.4%였다.

 

한편 2021년 한 해 동안 양성평등 채용목표제로 추가 합격한 공무원은 남성이 242명으로 여성 48명보다 더 많았다.

 

출산휴가자는 전년도 5746명에서 6277명으로 9.2%p 증가했고, 육아휴직자 또한 전년도 1만 4167명에서 1만 6603명으로 증가했다.

 

남성 육아휴직자는 전년 2928명에서 3780명으로 29.1%p 크게 증가해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노력은 여성뿐 아니라 남성에게도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임상규 행안부 자치분권정책관은 “이번 통계분석 결과, 자치단체 여성공무원 및 5급 이상 여성 관리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앞으로 자치단체 공무원들의 일·가정 양립과 역량 발휘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안부는 자치단체 인사제도 개선 및 기본정책 수립을 위한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해마다 ‘지방자치단체 여성공무원 통계’를 책자로 발간해 행안부 누리집과 통계청을 통해 공표하고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