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22:00 (화)
민관 함께 태평양 도서국 포럼서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
민관 함께 태평양 도서국 포럼서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7.09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해양수산부는 조승환 장관이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피지를 방문, 11~14일 수바에서 개최되는 태평양 도서국 포럼(PIF) 정상회의에 참석한 태평양 도서국을 대상으로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교섭활동을 전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정부와 민간이 힘을 합쳐 투표권이 있는 태평양 국가들을 직접 방문해 유치 교섭 활동을 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해수부, 외교부, 2030부산세계박람회유치위원회, 부산시 외에도 SK, 삼성전자, 동원산업에서도 참석해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총력을 펼친다.

 

조 장관은 밥 로멘 바누아투 총리와의 양자회담을 시작으로, 솔로몬제도의 제레미야 마넬레 외교장관과 투발루 사이먼 코페 외교장관 등과의 회담을 통해 세계박람회 유치국 선정에 투표권을 가진 태평양 도서국을 대상으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지지를 요청할 계획이다.

 

또 태평양 도서국 정상과 각료들에게 부산세계박람회에서 글로벌 기후변화에 대한 미래비전과 함께 세계화로 인한 국가 간 불평등 해소를 목적으로 한 플랫폼 구축도 심도 있게 논의할 계획임을 설명할 예정이다.

 

조 장관은 방문기간 중 피지 수바에 소재한 한국인 선원묘지를 참배하고, 피지 재외동포간담회를 통해 주피지 한인 대표들의 애로사항도 청취할 방침이다.

 

조 장관은 “세계박람회는 인류가 직면한 도전과제에 대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미래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는 장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왔다”며 “이러한 중요한 의미를 가진 세계박람회를 우리나라 부산에 유치할 수 있도록 태평양 도서국을 대상으로 부산세계박람회의 의의와 우리나라의 유치 의지를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