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22:50 (목)
'클리닝 업' 이무생 이영신과 헤어지기 아쉬워 애틋 인사
'클리닝 업' 이무생 이영신과 헤어지기 아쉬워 애틋 인사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7.2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SLL
사진 제공 -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SLL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배우 이무생이 '클리닝 업'을 통해 또 하나의 '인생캐'를 적립했다.

 

지난 24일 종영한 JTBC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극본 최경미, 연출 윤성식)은 우연히 듣게 된 내부자거래 정보로 주식 전쟁에 뛰어든 증권사 미화원 언니들의 예측불허 인생 상한가 도전기로, 극 중 이무생은 미스터리한 로펌 소속 정보원 이영신으로 분해 마지막까지 어용미(염정아 분)를 향한 애틋한 순애보를 보여주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무생은 첫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존재감을 과시했다. 내부자 거래를 위해 어용미와 첫 만남을 가진 이영신은 호의는 베풀지만 좀처럼 속내는 드러내지 않는 언행들로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남자답고 세련된 비주얼, 위협적이지만 신비로운 눈빛과 목소리 등으로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인 그는 시작부터 화면을 제대로 장악하며 시청자들을 끌어당겼다.

 

회를 거듭할수록 다른 인물을 보는 듯한 이무생의 변화 또한 인상적이었다. 극 초반 딱 떨어지는 슈트와 흐트러짐 없는 헤어스타일, 각 잡힌 지프차를 몰고 다니는 취향만 봐도 허점 보이는 걸 용납하지 않는 완벽주의자라는 사실을 알 수 있었던 이영신이 어용미를 만나면서부터 숨겨져 있던 인간적인 면모들을 드러내기 시작, 결국 어용미를 위해 평소라면 하지 않았을 선택까지 자처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어용미의 진짜 정체를 알게 된 뒤 분노하는 송우창에게서 그녀를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목숨까지 내걸며 그와 함께 절벽 밑으로 추락했던 이영신의 헌신적인 사랑은 시청자들의 심장을 쉴 새 없이 조이며 눈물샘을 자극했고, 이무생은 이러한 이영신을 통해 애절하고 애틋한 로맨스를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순애보 끝판왕'에 등극, 또 하나의 '인생캐'를 적립했다.

 

이렇듯 폭발적인 열연과 함께 깊은 여운을 남긴 이무생은 "염정아 선배님을 비롯해 함께한 멋진 배우들, 최고의 작가-감독님, 스태프분들까지. 각자의 자리에서 최고의 능력을 보여주셨기에 저 역시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연기할 수 있었습니다. 더운 여름 모든 순간 열정적이었던 이영신과 헤어진다는 게 너무 아쉽고요, 지켜보며 함께 울고 웃었던 삼총사와도 헤어져야 한다는 게 너무 아쉽네요"라며 정들었던 작품에 대한 애정 가득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그는 "사는 것이 힘이 들고 고돼서 한순간에 요행을 바라게 되지만 결국 속고 속이는 것은 자기 자신이라는 것을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깨닫게 된다는 것을 우리 작품을 통해 다시 한번 배웠고요, 어떤 실수로부터 바로잡을 기회는 늘 있다는 것! 그것 역시 용기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마지막까지 함께해 주신 여러분께 깊은 감사드리며, 저는 또 다른 작품에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라며 감사 인사와 함께 '클리닝 업'을 떠나보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