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22:40 (목)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청평 별장에서 성인 영화 촬영“···박원숙의 깜짝 발언? 그 전말은?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청평 별장에서 성인 영화 촬영“···박원숙의 깜짝 발언? 그 전말은?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7.26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청평 별장에서 성인 영화 촬영“···박원숙의 깜짝 발언? 그 전말은?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청평 별장에서 성인 영화 촬영“···박원숙의 깜짝 발언? 그 전말은?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가 26일 방송에서 박원숙의 깜짝 발언을 예고했다.

 

박원숙, "청평 별장에서 포르노 촬영"···모두를 놀라게 한 깜짝 발언?

 

이날 자매들은 복고 콘셉트 여행으로 제천 의림지를 찾았다. 천년 저수지를 감상하던 박원숙은 “물을 보니 청평 별장이 떠오른다”며 과거 청평에서 펜션을 운영했던 시절을 회상했다. 박원숙은 “다른 사람에게 별장 운영을 맡겼는데 대박이 났었다”며 순탄했던 펜션 사업 당시를 떠올렸다. 박원숙은 “그런데 어느 날 지인으로부터 왜 성인 영화를 찍었냐는 전화를 받았다”며 경악스러웠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과연 박원숙의 청평 별장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유인경, "남 흉 안 보려고 했는데..." 이경진 보고 도진 기자 직업병(?)

 

이날은 기자 출신 방송인이자 작가인 유인경이 자매들의 집을 방문해 솔직하고 화끈한 입담을 선보였다. 자매들과 인사를 나눈 유인경은 “기자는 평생 남 흉보고 지적질하는 직업이다”라며 “이경진 선생님 처음 등장하셨을 때 보니 흉을 안 볼 수 없다”는 말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현직 기자였던 시절, 자매들과 만났던 당시의 일화를 털어놓으며 자매들을 긴장시켰다. 자매들을 목 타게 한 유인경의 발언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박원숙, “죽어서도 기억하고 싶은 사람 있다” ...이루어질 수 없었던 옛사랑 고백

 

한편 유인경은 기자 정신을 발휘해 큰언니 박원숙 인터뷰에 나섰다. 유인경이 박원숙에게 “죽기 전 하나의 추억만 가져갈 수 있다면 어떤 추억을 가져가고 싶냐“고 묻자 박원숙은 ”내가 정말 좋아했던 사람이 있다“며 그리운 옛사랑과의 추억을 고백했다. 박원숙은 ”그 사람이 일주일만 함께 하자고 했는데 함께하지 못했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박원숙이 죽어서도 기억하고 싶은 잊을 수 없는 러브 스토리의 전말은 26일 화요일 밤 8시 30분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