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23:40 (목)
바람의 남자들, 넬‧크라잉넛‧몽니·당기시오까지 ‘초호화 게스트’ 예고
바람의 남자들, 넬‧크라잉넛‧몽니·당기시오까지 ‘초호화 게스트’ 예고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7.26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바람의 남자들’ 2회
사진= TV조선 ‘바람의 남자들’ 2회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오는 27일 방송되는 TV조선 ‘바람의 남자들’ 2회에서는 ‘록(Rock) 여름아 부탁해!’ 특집으로 김성주, 박창근이 록의 전설들과 함께 강원도 삼척에서 특별한 야외 공연을 선보인다. 

 

이날 방송에는 대한민국 록의 부흥을 이끈 레전드 밴드들이 게스트로 총출동한다. 감성주의 밴드 넬(NELL), 인디 록의 신화 크라잉넛, 모던 록의 대표 몽니 그리고 국민가수의 유일한 록커 손진욱이 밴드 당기시오와 함께 ‘본캐’로 출연해 무대를 다채롭게 빛낸다. 

 

그동안 TV조선의 타 프로그램에서는 볼 수 없었던 걸출하고 내공 깊은 밴드들이 모인 만큼 어느 때보다 특별한 무대가 공개될 예정이다. 관객들의 한여름 밤을 특별하게 물들일 다양한 록 음악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게스트들의 빛나는 입담도 신선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욕망 밴드’로 소개된 몽니는 ‘욕망’ 타이틀이 붙은 이유를 공개해 관객들에게 웃음을 선사한다. 이에 MC 김성주는 “욕망하면 박창근이다. 아주 욕망덩어리다”라고 폭로해 현장을 재차 웃음으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대한민국 펑크록을 이끈 1세대 인디 록 밴드 크라잉넛은 “무대와 관중 소리가 그리웠다. 2년 만에 관객들 앞에 서 본다”고 소감을 밝히며 그간의 설움을 떨치듯 미친 텐션으로 관객들과 티키타카를 선보인다. 관록이 느껴지는 크라잉넛의 열정적 무대는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크라잉넛과 박창근의 듀엣 무대도 기대를 모은다. 박창근은 컬래버 무대를 위해 크라잉넛의 공연을 참고해 손 모양을 보며 직접 기타 코드를 따고 종이에 가사까지 적어 노래를 익혔다고. 이에 크라잉넛은 “너무 감동이다”고 화답해 훈훈함을 선사한다. 

 

박창근과 크라잉넛의 ‘흥 폭발’ 라이브가 예고되는 가운데 ‘바람의 남자들’은 26일 박창근과 몽니가 함께한 ‘불놀이야’ 무대를, 오는 27일 박창근과 넬이 함께한 ‘서른 즈음에’ 무대를 연이어 선공개하며 본 방송에 관심을 이어갈 전망이다. 

 

관객은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정조준할 레전드 록 밴드들의 무대는 오는 27일 수요일 밤 10시 TV조선 ‘바람의 남자들’에서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