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09:20 (화)
추석연휴 일평균 이동인원 15.8% 증가…교통사고 49.3% ↓
추석연휴 일평균 이동인원 15.8% 증가…교통사고 49.3% ↓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9.17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올해 추석 연휴 기간 총 이동인원은 지난해 추석보다 줄었지만 하루 평균 이동인원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9월 8일∼12일) 5일간 총 이동인원이 3161만명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작년 추석과 비교해 3.5% 감소한 것이다.

 

일 평균 이동인원은 632만명으로 전년 대비 15.8% 늘었다.

 

국토부는 “이번 추석은 지난해에 비해 연휴기간이 하루 짧아 총 이동인원은 줄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처음으로 맞는 명절로 일 평균 이동인원은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 기간 고속도로 일평균 교통량은 553만대로 작년보다 15.7% 늘었다. 총 교통량은 2765만대로 작년보다 3.7% 감소했다.

 

귀성 소요시간은 서울∼부산이 9시간 50분으로 지난해보다 2시간 50분 늘었고 귀경 소요시간은 부산∼서울이 8시간 50분으로 작년 대비 1시간 가량 줄었다.

 

특히 이번 추석은 귀성 기간이 짧아 차량이 몰리면서 귀성길 정체가 심하게 나타났다.

 

대중교통의 경우 철도 전 좌석 판매로 총 수송실적이 지난해보다 13.0% 늘어난 253만 7000명이었다.

 

철도(106만 2000명), 고속·시외버스(109만 6000명), 연안여객선(14만 5000명)은 작년 대비 각각 81.6%, 19.0%, 15.2% 늘었다. 다만 국내선 항공(23만 4000명) 수송 실적은 1.0% 감소했다.

 

이번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 교통사고는 총 1585건 발생해 지난해보다 49.3% 감소했다.

 

일평균 사망자 수와 부상자 수도 각각 5.6명과 455명으로 지난해보다 17.6%, 43.7% 줄었다.

 

윤진환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국민의 적극적인 협조로 올해 추석 특별교통대책이 대체적으로 잘 시행됐다”며 “추석 연휴 이동량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향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할 수 있는 만큼 생활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