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09:00 (수)
캄보디아 최초 도로포장 기술시험소, 한국 ODA로 건립
캄보디아 최초 도로포장 기술시험소, 한국 ODA로 건립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10.15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베 스마트시티 협력센터 착공식.(사진=국토교통부)
한-베 스마트시티 협력센터 착공식.(사진=국토교통부)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캄보디아 최초의 도로포장 기술시험소가 우리 정부의 국토교통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을 통해 건립됐다.

 

국토교통부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5개 실험실과 도로자재 품질 시험장비, 도로포장 현장 조사장비 등을 갖춘 기술시험소 준공식이 13일 열린다고 밝혔다.

 

시험소는 캄보디아 공공사업교통부 청사 옆에 지어졌다.

 

국토부는 해당 시험소가 향후 캄보디아의 도로 건설기술 및 역량 발전에 기여하는 동시에, 국내 기업의 캄보디아 인프라 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지난 11일에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한국-베트남 스마트시티 건설기술 협력센터’ 착공식이 열렸다.

 

ODA 사업으로 추진되는 센터 건설사업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국토연구원, 한국토지주택공사,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으로 구성된 참여기관이 2024년까지 추진하게 된다.

 

연면적 1600㎡ 규모 4층 건물에 한국의 스마트시티 기술을 소개하는 전시관, 스마트시티 인증데이터센터, 스마트 가상현실(VR) 체험관, 교육센터가 들어선다.

 

국토부는 협력센터가 베트남 스마트시티 개발과 국내 기업의 현지 진출을 위한 구심점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정부는 2013년부터 올해까지 국토교통 ODA에 1384억원을 투입해 31개국에 인프라 개발 컨설팅, 기술 이전 등을 지원해왔다.

 

김상문 국토부 건설정책국장은 “아세안 국가들이 지속가능한 인프라 확충을 위해 친환경 도로, 스마트시티 등을 추진하는 만큼, 국토교통 ODA 사업을 통해 협력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실질적 성과로 연계해 우리 기업이 아세안 지역 진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