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10:30 (월)
중기부, ‘한국형 등대공장’ 4곳 추가 선정...코스메카코리아, 프라코, 우성정공, 현대정밀
중기부, ‘한국형 등대공장’ 4곳 추가 선정...코스메카코리아, 프라코, 우성정공, 현대정밀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10.15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이 적용된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케이(K)-스마트등대공장’ 지원 대상에 코스메카코리아 등 4곳을 추가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상반기 11곳을 포함해 올해 15곳이 선정됐다.

 

‘K-스마트등대공장’은 세계경제포럼(WEF)이 제조업의 혁신을 이끌고 있는 전 세계의 기업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글로벌 등대공장’(Lighthouse Factory)을 벤치마킹해 국내의 중소·중견기업을 중심으로 선도형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중견기업인 코스메카코리아(화장품)·프라코(자동차부품)와 중소기업인 우성정공(자동차 금형)·현대정밀(건술중장비부품) 등이다.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중소·중견기업은 국내 제조업의 고도화 방향을 제시하며 동종 업계의 미래상을 제시하는 모델 공장으로서 역할을 하게 된다.

 

선정 기업은 지역 테크노파크의 추천을 받은 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한 맞춤형 진단·설계를 지원했을 경우 고도화, 지속가능성, 산업·경제적 파급효과 등을 고려해 결정됐다.

 

우성정공은 빅데이터 수집·축적을 통해 지능화 기반 사출금형 스마트공장을 구축하게 된다.

 

코스메카코리아는 글로벌 시장 확장 및 제조역량 고도화를 위해 글로벌 표준 디지털 핵심기술이 도입된 다품종 맞춤생산 스마트공장을 구축한다.

 

프라코는 자동차부품(SCC 커버) 생산 중견기업으로 국제 경쟁력 확보를 위해 빅데이터, 예지보전 등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공장을, 현대정밀은 자동화·지능화된 제조 시스템을 도입해 다품종 소량 방식의 부품생산 체계를 각각 구축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선정된 기업이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공급기업 연합, 대학, 출연연 등과 개방형 혁신을 통해 첨단 솔루션을 체계적으로 구축하도록 3년 동안 최대 12억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K-스마트등대공장 구축을 완료 시 2년 동안 학생, 기업 관계자 등의 벤치마킹을 위해 공유·확산도 지원할 계획이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