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09:00 (수)
BTS 공연·기생충 실감나게 즐긴다…멕시코서 ‘한국: 입체적 상상’전
BTS 공연·기생충 실감나게 즐긴다…멕시코서 ‘한국: 입체적 상상’전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10.15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실감콘텐츠 전시 포스터(멕시코). (사진=문화체육관광부)
해외 실감콘텐츠 전시 포스터(멕시코).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류 콘텐츠와 우리 문화유산을 실감 콘텐츠로 구현한 전시 ‘한국: 입체적 상상(KOREA: Cubically Imagined)’을 12일부터 30일까지 멕시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한국이 멕시코와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주빈국으로 참가하는 ‘세르반티노 축제(Festival Internacional Cervantino)’와 연계해 과나후아토 대학교 전시관에 마련했다.

 

‘한국: 입체적 상상’ 전시에서는 콘텐츠 산업의 미래이자 보편적인 문화 언어로 자리매김할 실감콘텐츠가 주인공이다. 대표 콘텐츠 2종을 포함해 각기 다른 실감기술, 지식재산(IP)과 어우러진 콘텐츠 18종을 선보인다.

 

먼저 방탄소년단(BTS)이 지난 4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한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콘서트의 주요 공연 장면을 3면 엘이디(LED) 화면, 입체음향과 조명, 특수효과로 재현한다. 전시장을 방문한 한류 팬들은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된 그날의 현장에 초대받아 공연을 체험할 수 있다.

 

아울러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을 수상한 <기생충>의 배경인 저택의 거실과 지하 공간, 반지하 주택 등을 가상현실로 구현해 등장인물의 시점으로 새롭게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국립중앙박물관의 <왕의 행차, 백성과 함께하다>, <금강산에 오르다>, <강산무진도> ▲국립고궁박물관의 <안녕 모란 ‘혼례복’> ▲파도를 형상화한 매체예술 <웨이브(Wave)>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디스트릭트(d’strict)의 <워터폴(Waterfall)>과 <비치 오로라(Beach-Aurora)> ▲한국 전통 설화와 현대사회를 실감형 매체 기술로 구현한 디자인 실버피쉬(Design Silver Fish)의 <우리는 가택신과 함께 살고 있다>, <다이나믹 서울>, <서울스토리>, ▲바람의 흐름을 입체감 있게 표현한 이지위드(EASYWITH)의 <엔터 더 윈드(Enter the Wind)>, ▲자유를 주제로 시공간을 오가는 매체예술인 칼로스(KALLOS)의 <이끌리다> ▲한국의 관광명소를 가상 공간에서 소개하는 뉴메틱(Newmatic)의 <엘리의 여행 일기(Ellie’s Travel Diary)> 등 다양한 실감콘텐츠를 전시한다.

 

또 ‘케이 아티스트(K-Artist)’ 공간을 통해 홍성대, 문경진, 구준엽, 선데이 하우스 클럽(Sunday House Club) 등 우리나라 매체예술 작가의 작품을 소개한다.

 

문체부는 국정과제 ‘한류(케이) 콘텐츠의 매력을 전 세계로 확산’을 추진하고 새롭게 성장하고 있는 실감콘텐츠 분야의 신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내년 해외 실감콘텐츠 전시 관련 정부 예산안을 올해보다 20억 원 늘린 40억 원을 편성했다.

 

앞으로 해외 전시를 확대하고 참여 기업과 창작자들의 실질적인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지난 5월 미국 뉴욕과 워싱턴에서 열었던 실감콘텐츠 전시에 현지 한류 팬들이 많은 사랑과 관심을 보여줬듯이 멕시코에서도 그 열기가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실감기술의 옷을 입은 한류 콘텐츠가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는 매력적인 문화 언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