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08:30 (수)
맥심(MAXIM) 플러스 사이즈 모델 이유진, 고운 한복 자태로 11월호 화보 ‘초야(初夜)’ 장식
맥심(MAXIM) 플러스 사이즈 모델 이유진, 고운 한복 자태로 11월호 화보 ‘초야(初夜)’ 장식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11.08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맥심 이유진
미스맥심 이유진 (사진= 맥심 제공)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남성지 ‘맥심(MAXIM)’ 한국판이 창간 20주년을 맞아 미스맥심 이유진과 함께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번 화보의 주제는 ‘초야(初夜)’. 맥심의 스무 살 생일을 기념해 미스맥심 이유진이 고운 한복 자태를 뽐내며 ‘스무 살의 첫날밤’을 연기했다. 이유진은 오랜만의 한복 차림에 어색한 것도 잠시, 마치 혼례를 마치고 온 듯한 첫날밤 신부의 느낌을 훌륭히 그려냈다.

 

11월호 ‘초야(初夜)’ 화보에서는 미스맥심 이유진의 인터뷰와 함께, 혼인 첫날밤에 신랑과 신부의 모습을 보기 위하여 신방의 문밖에서 문구멍을 뚫고 몰래 훔쳐보는 혼례 의식인 ‘신방 엿보기’의 유래 등… 첫날밤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제2회 2022 맥심 플러스 사이즈 모델 콘테스트에서 인기상을 수상하며 미스맥심에 합류한 이유진은 “나는 다른 미스맥심들과 비교해 섹시함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콘테스트 이후 빠르게 다시 촬영을 하게 된 걸 보니 섹시하긴 한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첫날밤’과 관련된 질문에는 “친절하게 천천히 알려줬으면 좋겠다”라며 자신만의 로망을 솔직하게 밝히기도 했다.

 

현재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절찬리에 판매 중인 맥심 11월호는 맥심 한국판 창간 20주년 기념호로 꾸며졌다. 11월호에서는 유진의 초야(初夜) 화보는 물론, 미스맥심 이시현의 BACK TO 2002 화보, 스포츠 크리에이터 송하의 인터뷰, 맥심 독자들이 가장 사랑하는 김나정, 김은지, 김설화, 김설아, 이소윤, 은유화 등 인기 미스맥심들이 대거 출연한 특별한 표지 화보를 담고 있다. 

 

미스맥심 이유진 (사진= 맥심 제공)
미스맥심 이유진 (사진= 맥심 제공)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