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10:00 (월)
겨울철 대설·한파 대비…7~11일 중앙합동점검
겨울철 대설·한파 대비…7~11일 중앙합동점검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11.08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제설차량이 지난해 폭설 시 도로 제설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사진=용인시)
용인시 제설차량이 지난해 폭설 시 도로 제설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사진=용인시)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행정안전부는 ‘겨울철 자연재난(대설·한파)’에 대비해 7일부터 오는 11일까지 중앙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중앙합동점검은 ‘대설·한파 등 겨울철 자연재난으로 인한 국민 불편과 피해 최소화’를 목표로 추진, 지난 9월부터 10월까지 시·도에서 실시한 자체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실시된다.

 

먼저 겨울철 교통사고 및 고립에 대비해 주요 도로 폐쇄회로 텔레비전 관제 등 상황관리와 비상 연락체계 점검이 이뤄진다. 또 지자체·경찰청·길도우미(내비게이션) 회사 등 재난정보 전파·공유 및 긴급 복구 지원체계 구축 상황도 점검한다.

 

도로경계, 터널, 고갯길 등과 같은 제설 취약 구간에서 제설작업이 신속·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염화칼슘, 비식용 소금 등 제설 자재의 관리·보관 상태도 점검하고 염수분사장치, 제설차량 등 제설장비가 실제로 가동되는지 여부 등에 대해 확인한다.

 

아울러 보행자 안전을 위해 인도나 이면도로 주위의 제설 자재 비축 등 제설함 관리 상태도 점검한다.

 

특히 염화칼슘비식용 소금 수입 가격이 지난해 폭등 이후 여전히 평년보다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어 수급에 애로가 예상됨에 따라 정부는 제설제 확보현황 및 추가 확보방안을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2023학년도 수능 전일인 16일과 17일 당일 대설 특보가 있을 경우 사전에 제설제를 살포하고 시험장 주요 진입로에 제설 자재를 추가 배치하는 등 기상악화에 대비할 방침이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겨울철 기후변화의 불확실성에 따라 극심한 피해를 입을 수 있으므로 정부와 지자체 등 관계기관은 자원과 정보를 공유하는 등 협업을 통해 철저한 대비 태세를 확립해 국민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