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10:40 (월)
한·인니 ‘녹색전환 이니셔티브’ 채택…친환경 인프라 구축 협력
한·인니 ‘녹색전환 이니셔티브’ 채택…친환경 인프라 구축 협력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11.17 0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전환 이니셔티브(GTI)
녹색전환 이니셔티브(GTI)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한국과 인도네시아 정부는 14일 ‘녹색전환 이니셔티브’를 채택하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인프라 구축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한국 환경부와 인도네시아 공공사업주택부는 이날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이 합의했다고 환경부는 밝혔다.

 

‘녹색전환 이니셔티브(Green Transition Initiative, GTI)’는 지난 7월 한-인니 정상회담 시 방한한 바수키 장관이 양국 주도의 탄소중립 국제협력 플랫폼 구축을 제안한 이후 실무협의를 거쳐 내용을 구체화했으며 이번 ‘주요 20개국(G20)’ 및 ‘B20 서밋 인도네시아 2022’ 정상회의를 계기로 체결하게 됐다.

 

두 나라는 양자회의에서 자원 및 폐기물 관리, 재생에너지, 그린시티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기반시설(그린 인프라)’ 관련 개발협력 사업들을 패키지화·대형화해 녹색전환 이니셔티브의 대표사업을 만들어 가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한-인니 협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인도네시아 발리 전기차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전기자동차 및 충전인프라 보급 시범사업 ▲누산따라 신수도 이전 관련 탄소중립형 상수도 건설 협력사업을 녹색전환 이니셔티브 선도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인도네시아는 오는 2035년까지 전기차 비중을 30%까지 늘리겠다는 로드맵을 수립한 바 있다.

 

환경부는 내년부터 공적개발원조(ODA)를 활용해 인도네시아 발리의 전기차 및 충전소 보급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내년부터 추진하는 ’누산따라 신수도 탄소중립형 상수도시설 시범사업’을 계기로 인도네시아의 물관리 정책과 연계한 새로운 협력사업을 지속 발굴해 확대할 방침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아태지역에서의 기후변화 적응 및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민관의 투자를 장려하고 프로젝트 기반의 기후변화 대응사업 확대를 도모하는 등 양국 간 협력의 범위와 깊이를 심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