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10:10 (월)
LG CNS AI튜터 앱 ‘버터타임’으로 영어회화 실력 쑥↑
LG CNS AI튜터 앱 ‘버터타임’으로 영어회화 실력 쑥↑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11.28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CNS 직원들이 AI튜터 앱 '버터타임'을 소개하고 있다
LG CNS 직원들이 AI튜터 앱 '버터타임'을 소개하고 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LG CNS가 최근 영어회화 AI튜터 앱 브랜드명을 ‘미션 잉글리시’에서 ‘버터타임’으로 개편하고, 영어회화 학습 콘텐츠 강화에 나섰다.

 

‘버터타임’은 원어민처럼 능숙한 영어 발음을 뜻하는 ‘버터 발음’과 시간을 뜻하는 ‘타임’의 합성어다. ‘버터타임’ 사용자는 수 만개 영어 문장을 학습한 AI와 언제, 어디서든 영어회화 학습을 할 수 있다.

 

‘버터타임’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741가지 영어회화 콘텐츠를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중 약 절반인 371가지는 △식당에서 음식 주문하기 △병원에서 증상 설명하기 △여행에서 환전하기 등 일상 생활과 여행 등에서 활용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나머지 370가지는 유명 영어 강사의 베스트셀러 교재 콘텐츠다. △이지 잉글리시(김태연 저) △5분 영어회화(박윤진 저) △스펜서쌤의 미국 영어(스펜서 맥케나 저) 등 37권에 이르는 영어 교재 콘텐츠가 앱에 탑재됐다.

 

‘버터타임’은 AI기술로 토익스피킹, 오픽 등 공인영어시험 점수도 예측한다. AI가 발음, 발화 속도, 정답 유사도 등을 분석해 사용자의 회화 실력을 측정한다. ‘버터타임’에서 제공하는 학습 콘텐츠를 많이 풀수록 예측 점수의 정확도가 높아진다.

 

‘버터타임’은 사용자의 영어회화 실력에 따라 맞춤 학습을 제공한다. 사용자가 답변을 주저하거나, 틀린 답변 시 ‘힌트 알고리즘’이 상황에 맞는 적절한 가이드를 제시해 영어 대화를 끊김없이 이어가도록 도와준다.

 

■ 유통, 금융, 건설 등 약 170개 기업들이 임직원 영어 교육에 활용 중

 

LG CNS는 ‘버터타임’을 비롯해 다양한 AI튜터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교사가 직접 AI 영어회화 학습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맞춤형 AI튜터 ‘스피킹 클래스’, 토익스피킹 시험 준비에 최적화된 AI튜터 ‘토스트’ 등이 있다.

 

LG CNS AI튜터 서비스는 약 170개 기업들이 도입한 인기 프로그램이다. LG계열사를 비롯해 유통, 금융, 건설 등 다양한 기업들이 임직원 영어 교육에 활용 중이다. LG CNS는 AI튜터 서비스로 한국영어교육학회(KATE)의 영어 교육 인증을 받았다. AI 기반 영어교육 프로그램이 KATE 인증을 받은 건 LG CNS AI튜터 서비스가 국내 최초 사례다.

 

LG CNS B2X Service담당 윤미정 상무는 “‘버터타임’은 AI, 데이터 분석 등 DX신기술을 집약해 사용자의 영어 학습 효율을 극대화한 앱”이라고 강조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