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보증, 미분양지역 주택사업 자금난 해소에 큰 도움
HUG 보증, 미분양지역 주택사업 자금난 해소에 큰 도움
  • 최선은
  • 승인 2018.10.04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사장 이재광, 이하 HUG)의 대출보증 상품이 확대되는 지방 미분양 주택사업의 유동성 확보에 활로가 될 예정이다. 미분양관리지역의 주택사업자가 후분양대출보증, 모기지보증을 활용할 경우 잔여사업비 조달 및 미지급공사비 해결을 위한 자금확보가 수월해진다. 

 

HUG는 지난 ’13년 정부 주택공급 조절방안의 일환으로 준공 전 잔여 사업비 대출의 상환을 책임지는 후분양대출보증과 준공 후 미분양 담보대출의 상환을 책임지는 모기지보증(전세보증 연계) 상품을 출시하여 지원해 오고 있다.

 

후분양대출보증은 분양 진행 중인 사업의 미분양주택을 준공 후 분양하는 조건으로 미분양주택 분양가의 50∼60%(전용면적 차등)만큼 모기지보증은 준공 후 미분양주택 감정가의 60%를 한도로 보증을 지원하며 보증한도만큼 사업비 대출이 가능하다.

 

특히, 후분양대출보증은 연 3% 초반(CD 금리+1.68%, 대출수수료 면제) 저금리로 사업비 대출이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또한 준공 후 임차인을 모집하여 모기지보증과 전세보증을 함께 이용하는 경우, 감정가격을 기준으로 LTV 최대 90%까지 유동성 확보가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HUG는 지방 미분양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9월 말부터 미분양관리지역 선정기준과 분양보증 예비심사 제도를 강화하여 운영하고 있다.

 

HUG 이재광 사장은 “최근 지방 미분양 물량 증가가 우려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하여 주택건설업체가 유동성 부족으로 신용부실이 확대되지 않도록 HUG가 보증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말하며, “향후 지방 주택경기 침체가 심각하다고 판단될 경우 정부와 협의하여 추가지원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