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10:20 (수)
설 명절에도 은둔, 고립을 택한 청년들...서울에만 13만명
설 명절에도 은둔, 고립을 택한 청년들...서울에만 13만명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3.01.22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이 다가오고 있다. 고향 방문을 위한 이동이 시작되어, 역 주변은 벌써 분주하다. 그러나 들뜬 사회 분위기와 반대로, 세상 밖으로 이동이 어려운 고립, 은둔 상태의 청년들이 우리 주변에 있다.

 

심리적 어려움, 취업 실패 등 다양한 이유로 사회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고립 상태’ 청년과 외출 없이 거의 집에서만 생활하는 ‘은둔 상태’ 청년 비율이 서울시 기준 4.5%, 최대 13만 명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전국적으로는 61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었다.

 

이는 서울시 주관으로 전문조사기관 ㈜피앰아이가 전국 최초로 진행한 ‘서울시 고립, 은둔 청년 실태 조사’ 결과에서 알 수 있다. 본 조사는 서울시 만 19~39세 청년 5,513명 및 청년 거주 5,221가구를 대상으로 2022년 5월부터 12월까지 온라인과 심층 인터뷰 방법으로 진행되었다.

 

고립·은둔 생활을 하게 된 계기는 ‘실직 또는 취업에 어려움(45.5%)’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심리적, 정신적인 어려움(40.9%)’, ‘다른 사람과 대화하거나 함께 활동하는 등 인간관계를 맺는 것이 어려움(40.3%)’ 등의 순으로 확인되었다.

 

한편, 고립‧은둔 청년 중 55.6%는 거의 외출을 하지 않고, 주로 집에서만 생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그러한 생활의 지속기간은 ‘1년 이상~3년 미만(28.1%)’, ‘3년 이상~5년 미만(16.7%)’, ‘10년 이상 (11.5%)’ 순으로 나타나, 은둔 생활이 5년 이상 장기화 된 청년 비율도 28.5%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서울시 고립, 은둔 청년 실태 조사’와 더불어 지난 10월, ㈜피앰아이는 ‘한국형 외로움 종합 지수’를 발표했다. 고립/은둔과 더불어 저출산, 우울, 자살, 고독사 등 우리 사회의 다양한 문제로 인한 현대인의 외로움 정도를 주목하였고, 이를 ‘외로운 종합 지수’로 산출한 것이다.

 

이 조사에서 외로울수록 점수가 높게 나오는 UCLA 외로움 지수에서 한국인들은 80점 만점에 평균 43.94점으로 중등도 외로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10명 중 3명은 중고도 이상의 심각한 외로움 단계로 나타났다.

 

‘외로운 종합 지수’를 함께 연구한 서울시립대 도시사회학과 이윤석 교수는 ‘외로움을 느끼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서 하루에 담배 15개비를 피는 것과 비슷한 (나쁜)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해외에서는 이미 이 '외로움'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습니다. 영국은 2018년 세계 최초로 '외로움부 차관'직을 신설했고, 일본은 지난해 2월 '고독·고립 담당 장관'을 임명했습니다. 우리도 이제는 개인의 문제로 치부했던 이 '외로움'을 사회 문제의 출발점으로 봐야 할 때가 됐다는 겁니다.’라고 설명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