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6-03 14:30 (토)
'조선정신과의사 유세풍2' 김민재♥김향기 애틋한 백허그 포착! 슬픈 눈빛 무엇?
'조선정신과의사 유세풍2' 김민재♥김향기 애틋한 백허그 포착! 슬픈 눈빛 무엇?
  • 최선은
  • 승인 2023.02.01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tvN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
사진 제공 = tvN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tvN 수목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연출 박원국, 극본 박슬기·이봄·오소호,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미디어캔·일취월장) 측은 31일, 아슬아슬한 유세풍(김민재 분), 서은우(김향기 분), 전강일(강영석 분)의 분위기를 포착했다. 유세풍과 서은우의 슬픈 눈빛, 그리고 두 남자의 싸늘한 대치가 심상치 않은 사건을 예고하며 긴장감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는 입분(김수안 분)이 소락현의 새 현령 안학수(백성철 분)의 조카라는 사실이 밝혀져 놀라움을 안겼다. 안학수는 자신의 중앙관직 진출을 위해 입분을 이용하고자 했고, 이에 맞서 계지한은 칼까지 빼 들며 딸을 지키고자 했다. 유세풍과 서은우, 그리고 전강일의 절묘한 공조로 안학수는 물러섰지만 예상치 못한 반전이 찾아왔다. 궁까지 올라간 유세풍의 추문이 전강일의 계략이었다는 것이 드러난 것. 유세풍의 사판을 삭제해달라는 의관들의 주청은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유세풍, 서은우, 전강일의 묘한 분위기가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환자들을 시료하는 유세풍, 서은우의 얼굴엔 행복이 가득하다. 한편 다정한 두 사람을 지켜보는 전강일의 눈빛은 질투에 휩싸인 듯 매섭다. 안학수를 앞세워 유세풍과 서은우의 추문을 만들었던 전강일. 아직 드러나지 않은 그의 진짜 속내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애틋한 백허그를 나누는 유세풍과 서은우의 모습도 포착됐다. 유세풍은 과부 서은우와의 관계를 빌미 삼은 상소문으로 ‘사판 삭제(모든 관직, 작위, 기록의 무효화)’ 위기에 놓였다. 서은우를 꼭 끌어안은 유세풍의 눈빛에 절절한 마음이 고스란히 내비친다. 서은우의 슬픈 얼굴은 두 사람에게 찾아온 위기를 암시한다. 과연 전강일의 계략이 어떤 파란으로 이어질지, ‘풍우커플’의 앞날에 이목이 집중된다.

 

내일(1일) 방송되는 7회에서는 음모에 빠진 유세풍과 서은우의 위기가 그려진다.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 제작진은 “유세풍과 서은우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현실에 벽과 마주한다. 거센 위기 속에서 두 사람은 어떤 선택을 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 7회는 내일(1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