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10:30 (수)
[오늘뭐볼까? 10일 방송] 시사직격, 서울의 마지막 판자촌 구룡마을...노후주택에 대한 해법은 무엇일까?
[오늘뭐볼까? 10일 방송] 시사직격, 서울의 마지막 판자촌 구룡마을...노후주택에 대한 해법은 무엇일까?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3.02.10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시사직격
사진= 시사직격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오랫동안 한국을 뒤덮은 재개발, 그로 인한 부동산 투자 열풍. 재개발지역 지정이 남발하는 반면 우리나라의 재개발 사업은 가장 낙후된 곳이 아닌 가장 ‘돈이 되는 곳’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시사직격>이 분석한 바에 따르면 2022년 9월 기준 재개발 사업이 완료되지 않은 구역은 499곳. 재개발 사업의 최장기간 표류 기간은 49년 4개월로, 무려 17곳이 이에 해당하였다.

 

결국 재개발이 필요한 낙후된 곳은 몇 년째 지구 지정만 된 채 재개발 사업이 표류하고 있는 실정. 이 때문에 주민들은 집도 수리하지 못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

 

■ 구룡마을, 계속되는 비극

 

한 달 전, 서울의 마지막 판자촌인 구룡마을이 불길에 휩싸였다. 설 연휴를 앞두고 설렜던 주민들의 마음은 까맣게 타버렸다. 좁은 골목을 끼고 촘촘히 들어있는 구룡마을의 집들. 불은 서로의 집에 순식간에 옮겨붙었다. 화마는 60여 채의 주택을 삼켰고 62명의 이재민은 삶의 터전을 잃었다. 계속되는 비극의 현장을 <시사직격>이 찾아가 봤다.

 

■ 그래도 떠나지 못하는 이유.

 

<시사직격>은 노후주택이 모여있는 서울의 한 주택단지로 향했다. 지붕이 무너지고, 벽에는 곰팡이가 가득했다. 최소한의 주거기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주택들이 여전히 서울에도 존재하고 있었다. 집을 고칠 수도 버릴 수도 없는 그들의 사정은 무엇일까?

 

■ 오래된 집은 사람을 집어삼킨다

 

이런 집에 사는 사람들은 어떤 상태일까? 부산의 노후 아파트에서 <시사직격>이 만난 사람들은 건강과 안전에 위협을 느끼고 있었다.

 

부산 노후 아파트에서 거주하고 있는 OO 씨. 집에서도 버선과 장갑은 필수다. 따뜻한 물을 사용하려면 따로 장치를 갖춰야 한다. 그러나 그마저도 전기세 때문에 녹록지 않은 상황. 아파트의 유일한 화장실인 공용화장실은 물이 얼어 제대로 사용할 수 없다. 하루를 살더라도 따뜻한 집에서 사는 게 할머니의 꿈이다.

 

■ 어떻게 해야 ‘잘’ 살까?

 

노후주택에 대한 해법은 무엇일까? <시사직격>은 그 해법을 찾아 영국과 일본으로 떠났다. 영국은 감염 방지와 심리적 요구까지 포함한 29가지의 기준을 갖춘 안전 평가시스템으로 주택관리를 하고 있었다. 일본은 체계적인 보조금, 감세 제도로 양질의 노령주택 보전을 지원하고 있었다. 한국의 노후주택의 실태 그 이면과 해법을 <시사직격>이 짚어본다.

 

<초노후주택 실태보고_낡은 나의 집> 편은 2월 10일 밤 10시 KBS 1TV에서 방영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