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22:30 (목)
가격·위생청결·친절 등 우수한 ‘착한가격업소’에 52억원 지원
가격·위생청결·친절 등 우수한 ‘착한가격업소’에 52억원 지원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3.02.15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착한가격업소 누리집 화면 갈무리
행정안전부 착한가격업소 누리집 화면 갈무리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정부가 착한가격업소 활성화와 물가 안정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국비 15억 원과 지방비를 포함해 총 52억 원을 지원한다.

 

행정안전부는 14일 물가 상승으로 서민 생활이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민생 안정을 위한 전국 착한가격업소 활성화를 위해 이와 같이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물가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에도 지역 물가안정을 위해 노력하는 착한가격업소(누리집 https://goodprice.go.kr)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착한가격업소 제도는 행안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개인서비스 요금의 가격 안정 유도를 위하여 2011년부터 지정·운영해온 제도로, 가격·위생청결도·종사자 친절도·공공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한다.

 

이에 착한가격업소로 지정된 업소에는 지방자치단체 지원 조례 등을 근거로 상·하수도 요금 감면 등 세제 혜택과 쓰레기봉투, 주방세제, 고무장갑 등 각종 필요한 물품을 지급한다.

 

한편 행안부에서는 착한가격업소 활성화를 위해 연 2회 정비를 통해 현황을 점검하고, 착한가격업소 누리집을 통해 전국에 있는 착한가격업소를 소개하고 있다.

 

아울러 그동안 지자체 조례 등으로 자체적으로 지원했던 착한가격업소 혜택에 더해 올해는 물가 안정을 위해 노력하는 착한가격업소를 대상으로 15억 원의 국비 지원을 최초로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지난해 착한가격업소 지원이 없던 24개 자치단체를 포함해 전국에 있는 모든 착한가격업소에 비용을 지원한다.

 

지원비용도 연간 한 곳당 평균 45만 원에서 85만 원으로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지방자치단체에서도 경기 불황과 고물가에도 낮은 가격을 유지해 물가안정에 동참해 준 착한가격업소 활성화를 위해 각종 혜택을 제공해 지역 물가안정에 동참하고 있다.

 

강원도는 도내 18개 시·군과 협력해 착한가격업소 발굴 홍보를 추진하고 다음 달부터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금리 2.8%로 우대 및 250만 원 상당의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대전 유성구에서는 가스요금 급증으로 어려움을 겪는 착한가격업소 50곳을 대상으로 난방비 30만 원씩을 지원했으며, 착한가격업소 20곳에 대해 업소당 200만 원 상당의 노후시설 개선사업을 지원했다.

 

최병관 행안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물가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한 현 상황에서 지역 물가안정을 위한 착한가격업소 지원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독려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착한가격업소 활성화를 통해 지역상인과 소비자가 상생하여 고물가 시대에 서민경제가 안정화 되도록 지방자치단체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