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22:00 (월)
[오늘뭐볼까? 21일 방송] 시사기획 창,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이산가족 1세대의 아픈 역사와 특별한 귀향
[오늘뭐볼까? 21일 방송] 시사기획 창,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이산가족 1세대의 아픈 역사와 특별한 귀향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3.02.2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기획 창,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이산가족 1세대의 아픈 역사와 특별한 귀향
시사기획 창,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이산가족 1세대의 아픈 역사와 특별한 귀향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한국전쟁 73주년인 올해는 정전협정 70년이자, KBS '이산가족을 찾습니다' 특별생방송을 진행한 지 40년이 됐다. ‘시사기획 창’은 잊혀가고 사라져가는 이산가족 1세대의 아픈 역사와 특별한 귀향을 취재했다.

 

이산가족 대면 상봉은 2018년 이후 지금까지 중단된 상태, 애타게 가족 소식을 기다리던 상봉 신청자 13만여 명 가운데 9만여 명은 이미 세상을 떠났다. 생존자 4만여 명 중 80% 이상은 고령자로, 한 달 평균 300~400명씩 생을 마감하고 있다.

 

KBS 특별생방송, 남북이산가족 상봉행사를 통해 가족을 만난 이들과, 생이별한 가족의 생사도 알지 못한 채 73년을 기다려온 실향민들. 이들의 아픈 역사를 마지막 유언일지 모를 생생한 인터뷰로 전한다. 고향과 가족에 대한 애틋한 기억을 디지털 기술을 통해 가상현실로 되살리고, 특별한 귀향길을 함께 가보고자 한다.

 

■ 가장 그리운 이름, 가족…“다시 만날 수 있을까”

 

한순간 헤어져 다시 만나지 못하는 가족들이 있다. 73년 전 한국전쟁 당시 가족들은 삶의 터전인 고향을 등지고 피난길에 올랐다. 수많은 피난 인파 속에서 찰나의 순간 손을 놓친, 그래서 헤어지던 그 순간만을 평생 후회하고 그리며 한 맺힌 세월을 살아온 이산가족 이야기다.

 

40년 전 유행했던 말 “맞다. 맞아.” KBS 특별생방송 <이산가족을 찾습니다>에서 상봉에 성공한 가족들이 이 말을 외칠 때, 텔레비전 앞의 시청자들은 손뼉을 치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한국전쟁으로 생긴 이산가족 천만 명. 1983년 6월 30일부터 11월 4일까지, 무려 138일 동안 진행된 방송은 최고 시청률 78%를 기록했다. KBS로 접수된 사연은 10만여 건, 방송을 통해 10,189 가족이 상봉했다. 모두 남한에 있었거나, 남한과 해외로 헤어진 사연들이었다.

 

■ 헤어지고 나서 한 번도 불러보지 못한 말 “엄마”

 

휴전선에 가로막혀 남과 북으로 영영 헤어져 버린 가족들은 이산가족찾기 방송을 보며 하염없이 울기만 했다. 내 가족을 찾는다는 사연을 신청할 수도 없었다. 아주 잠깐만 형을 따라갔다가 다시 돌아오면 될 거로 생각했던 9살 어린 꼬마는 이제 여든둘 노인이 됐다. 엄마 곁을 떠났던 그 순간을 후회해도 소용없었다. 엄마가 기다리고 있을 고향집을 꿈에 그리며 살아왔다.

 

“내가 엄마를 보고 싶어 한 마음보다, 엄마가 나를 그리워한 마음이 훨씬 더 컸겠구나”

 

어른이 되고 아버지가 되어서야 깨달은 진심이었다. KBS ‘시사기획 창’은 한 실향민 할아버지와 함께 스케치북에 고향 모습을 그려봤다. 동네 어귀부터 마을 곳곳의 정겨운 모습, 집의 구조까지 그리면 그릴수록 추억은 되살아났다. 그리움이 너무나 크게 느껴지는 스케치북 속 황해도 고향집. VR, 가상현실로 만들어보기로 했다.

 

■ “엄마, 거기 있어?” 가상현실에서 찾아간 나의 고향집

 

집 앞에 펼쳐진 논, 탐스럽게 주렁주렁 열린 감, 밑이 깨진 항아리를 얹은 굴뚝, 그리고 가족의 정이 넘쳤던 작은 초가집. 실향민 할아버지의 기억에만 있는 황해도 옹진군의 농촌마을 고향집을 과연 재현해낼 수 있을까? 아들이 돌아오면 출출해할까 봐 가마솥에 감자를 쪄놓고, 시원한 우물물도 물동이에 가득 길어다 놓고 밭에 나간 어머니의 마음을 그대로 느낄 수 있을까? 할아버지는 73년 만에 엄마를 불렀다.

 

■ 내가 만약 이산가족이 된다면?

 

스마트폰 하나로 지구 반대편의 사람들과 실시간 소통할 수 있는 세상이다. 피를 나눈 내 가족이 살았는지 죽었는지 생사조차 알 수 없이 살아간다는 건 겪어보지 않은 사람들은 상상도 하지 못할 고통이라고 했다. 이 아픔은 너무 깊어서 우리 시대에서 끝나야 한다고 이산가족들은 입을 모아 말했다.

 

‘시사기획 창’은 평온한 일상을 즐기는 시민들에게 물었다. 내가 만약 옆에 있는 내 가족과 다시 만난다는 기약 없이 영영 헤어져야 한다면 어떤 마음일까? 대답은 서로 달랐지만, 그 뜻은 한결같았다. 이산가족의 아픔을 잠시나마 알 것 같다고 했다.

 

실향민들의 마지막 유언이 될지도 모르는 영상편지들은 대한적십자사에 2만 5천여 편이 쌓여있다. 편지 속에 남긴 이들의 공통된 소원은 눈을 감기 전 꼭 한번 고향에 가보는 것이었다. 모든 이산가족의 한을 달랠 순 없지만, 디지털 기술의 힘을 빌려 고향 땅을 밟아본 한 할아버지의 소회는 2월 21일 방송되는 KBS 시사기획 창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남북이산가족 #상봉 #전쟁 #분단 #고향 #통일 #가상현실 #VR #남북회담 #영상편지 #적십자 #가족 #휴전선 #생이별 #향수 #프루스트 #잃어버린_시간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