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15:00 (일)
‘의사 공무원’ 연봉 2배 이상 오른다…의료업무 수당도 인상
‘의사 공무원’ 연봉 2배 이상 오른다…의료업무 수당도 인상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3.04.16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국립병원 의사 등 ‘의사 공무원’의 연봉이 현재 수준에서 2배 이상으로 오를 전망이다.

 

인사혁신처는 우수한 의사 인력을 공직에 영입하기 위한 종합 대책을 관계부처와 마련해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현재 국립병원, 교정시설 등 국가의료기관에 근무하는 의사 공무원은 민간 병원에서 수용하기 어려운 중증·응급 정신질환자나 재소자를 주로 진료한다.

 

코로나19나 대형 참사 등 국가 재난 상황의 최전방에서도 의사 공무원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는 게 인사처의 설명이다.

 

하지만 전문성과 역할에 미치는 못하는 수준의 보상과 근무 여건 등으로 기존 인력이 이탈하고 신규 의사 인력을 영입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립소록도병원 등 보건복지부 소속 7개 국립병원과 서울구치소 등 법무부 소속 59개 교정시설의 국가직 의사 공무원 정원은 총 245명이지만 올해 4월 현재 충원된 의사는 143명으로 41.6%(102명)가 결원 상태다.

 

정부는 이러한 어려움을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의사 공무원 처우 개선을 추진한다.

 

먼저 임기제 의사 공무원에게 각 기관이 동일 직급과 경력에 해당하는 일반 공무원 연봉의 200%까지 연봉을 자율 지급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인사처 관계자는 “앞으로 각 기관에서 민간 보수 수준, 인력 수급 상황 등을 고려해 더 폭넓게 적정 연봉을 책정해 지급할 수 있도록 추가 개선하고 의료업무 수당도 인상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인사처는 더 많은 임기제 의사가 정부에 채용될 수 있도록 의사 공무원의 임기제 정원 제한을 완화할 계획이다.

 

해외 학술대회 참가나 우수 교육 프로그램 참여 기회 확대 등 근무 여건도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경력 전환기 의사, 퇴직 의사, 전·현직자 추천자 등 공직에 대한 관심과 근무 가능성이 높은 대상을 주기적으로 발굴해 채용 풀을 만들고 이를 활용해 의사 공무원 분야에서 정부 헤드헌팅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공공부문 일자리 포털인 나라일터(gojobs.go.kr)를 활용, 정부 통합·상시 채용 공고를 추진하고 학회 누리집을 활용한 홍보도 병행하는 등 맞춤형 채용 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김승호 인사처장은 “인재 전쟁 시대에 경쟁력을 가지려면 공직도 필수 전문인력에 대해 그에 걸맞은 보상과 대우를 제공하는 등 유연한 인사체계를 갖춰야 한다”며 “국가의료기관은 소외 지역, 취약계층 등 우리 사회 의료 사각지대를 책임지고 있는 만큼 의사 공무원 인력난이 조속히 해소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