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6 16:00 (수)
[영상뉴스] 자연의 철학자들 56회, 시인 김용만, 자연 속에서 배운 깨달음...30여 년 만에 첫 시집출간으로!
[영상뉴스] 자연의 철학자들 56회, 시인 김용만, 자연 속에서 배운 깨달음...30여 년 만에 첫 시집출간으로!
  • 최선은
  • 승인 2023.05.11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안녕하세요 인터넷언론사 스페셜타임스의 영상뉴스팀 입니다.

 

이번 소식은 자연의 철학자들 56회, 시인 김용만, 자연 속에서 배운 깨달음...30여 년 만에 첫 시집출간으로!. 관련 뉴스입니다.

 

‘자연의 철학자들’ 56회 ‘못난 돌도 꽃이어라’ 편에서는 작은 꽃과 돌을 소중히 여기고 돌담을 쌓으며 세상을 배우는 시인 김용만 씨의 삶을 만나본다.

 

전라북도 완주군 위봉산 자락의 한 산골 마을. 그곳에는 키 낮은 돌담이 아름다운 집이 하나 있다. 반려견 ‘소양이’와 함께 사는 김용만(67) 씨는 몇 해 전부터 가지런히 낮은 돌담을 쌓고, 수선화에 돌멩이 울타리를 만들어 주고 있다. 마당 곳곳에 가득한 그의 정성 어린 손길. 그의 집에서는 텃밭의 쌈 채소도, 수선화 한 포기도 돌멩이 울타리 안에서 자라난다. 돌이 황금보다 귀하고 소중하다는 용만 씨는 예쁜 돌, 모난 돌 가리지 않고 그저 있는 그대로 바라본다. 돌담을 쌓다 보면 둥근 돌 모난 돌 큰 돌 작은 돌... 모두가 나름의 쓸모가 있다. 돌을 쌓으며 세상사는 일을 다시 배운다는 용만 씨. 잘난 사람, 못난 사람 가리지 않고 함께 어우러져 사는 세상의 이치를 다시 깨닫고 있다. 

 

어렸을 때부터 시인을 꿈꿔왔던 용만 씨. 계간지 실천문학을 통해 등단했다. 하지만 결혼하고 생계를 유지해야 하는 현실에서 그는 가족을 책임지기 위해 시인이 아닌 노동자로 살았다. 작은 공장에서 용접공으로 일하며 가장의 무게를 오롯이 감내하며 30년... 드디어 은퇴를 하루 앞둔 어느 날, 그는 위암 판정을 받았다. 항암치료 후, 모든 것을 내려놓고 시골 마을에서 투병 생활을 하던 용만 씨... 이전에는 눈길 한 번 주지 않았던 존재들이 마음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작은 돌 하나, 꽃 하나가 그제야 보이기 시작한 것. 

 

자연 속에서 배운 새로운 깨달음을 그날그날 일기로 기록하기 시작한 용만 씨... 하루도 빼놓지 않고 꾸준히 적어간 일기는 곧 시가 되었다. 그는 자연이라는 스승의 가르침을 그저 받아 적기만 했더니 시가 되었다고 말한다. 그렇게 그는 가슴 속에만 간직했던 시심(詩心)을 등단 30여 년 만에 첫 시집으로 펼쳐냈다. 

 

한때 제지공장이었던 그의 집 마당은 온통 시멘트 바닥이었다. 갈라진 콘크리트 틈새에서 피어난 작고 앙증맞은 채송화... 뜨거운 태양 아래서도 굳건히 꽃을 피워 내는 채송화를 보며 연약한 꽃에도 강인한 생명력이 있음을 깨달은 용만 씨. 그는 채송화를 응원하는 마음으로 마당의 콘크리트를 조금씩 걷어냈다. 자연의 꽃, 돌, 새.... 그들을 바라보며 자연스레 농부가 된 용만 씨는 누가 가르쳐주지 않았지만 자연 앞에 엎드리는 삶을 배웠다. 씨앗을 심고 새싹을 보며 땅을 위해 살게 되면 의도하지 않아도 스스로 엎드리게 된다는 그는 돌을 쌓고 흙을 만지며 자연과 함께 낮아지는 삶을 살고 싶다.

 

용만 씨에게는 오랜 세월 힘이 되어준 영원한 ‘내 사람’이 있다. 바로 그의 아내 허수자(59) 씨. 젊은 시절, 한 문학회에서 인연이 된 그녀는 아무것도 없는 용만 씨와 믿음 하나로 결혼했다. 한평생 시집 하나 내지 못하는 그를 안타까워하고, 기다려 준 아내를 위해 용만 씨는 돌담을 두른 멋진 텃밭을 선물했다. 

 

올해 은퇴를 앞둔 수자 씨는 주말마다 내려와 텃밭을 가꾸고, 오솔길을 거닐며 자연 속에서의 삶을 준비하고 있다. 요즘 수자 씨는 바쁘게 살던 젊은 시절에는 꿈도 꾸지 못했던 자수를 배우며 조금씩 삶의 여유를 느끼고 있다. 천 위에 꽃 한 포기만 수를 놓아도 작은 정원을 옮겨놓은 듯 뿌듯하다. 하지만 실의 색이 몇백 가지가 되어도 자연의 색은 결코 따라갈 수 없다는 수자 씨. 그렇게 조금씩 자연을 닮아가는 중이다.

 

오늘도 낮은 자세로 돌담을 쌓으며 아내를 위한 텃밭을 가꾸는 용만 씨는 은퇴를 앞둔 아내와 반려견 ‘소양이’와 함께할 소박한 나날을 준비하고 있다. 

 

KBS 1TV 고품격 내추럴 휴먼 다큐멘터리 '자연의 철학자들' 56회, ‘못난 돌도 꽃이어라‘은 2023년 5월 12일 금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된다.

이상 스페셜타임스의 영상뉴스팀이었습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