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15:00 (일)
강진 쌀귀리·진주 문화예술, 지역특화발전 특구 지정
강진 쌀귀리·진주 문화예술, 지역특화발전 특구 지정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3.05.12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지정 특구 개요
신규지정 특구 개요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강진 쌀귀리융복합산업특구와 진주 남가람 문화예술특구가 지역의 자립적 성장기반을 촉진하는 제도인 지역특화발전특구(이하 특구)에 신규 지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1일 제 54차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를 개최, 강진군 등 특구 신규지정 2건, 사업이 완료된 특구의 지정해제 4건 등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지역특화발전특구는 지역의 고유한 자원·문화 등을 특성에 맞게 활용·특화해 지역의 자립적 성장기반을 촉진하는 제도다. 이번 신규지정 등을 포함해 전국에 모두 188개의 특구가 운영된다.

 

이번에 특구로 신규 지정된 전남 강진군은 전국 쌀귀리 생산량의 65%를 차지하는 최대 주산지다.

 

쌀귀리 가공 인프라 조성 및 브랜드화에 5년 동안 475억 원을 투자하고 도로법 등 6개의 규제특례를 적용해 지역 내 88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기대 등 농가 소득증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추진한다.

 

경남 진주시는 유구한 역사를 지닌 진주성과 남강, 유등축제 등 지역 전통문화와 옛 진주역사를 활용한 문화예술 융복합사업 등 5년 동안 742억 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또 공원녹지법 등 6개의 규제특례를 적용해 문화예술분야 부가가치화로 지역 내 750여 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함께 문화예술도시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한편 곡성 21세기 농촌교육 선진화특구, 충남 홍성·예산 국제문화교육특구, 부산 동구 차이나타운 특구, 부산 금정 문화예술교육특구는 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특구 지정 해제가 이뤄졌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특구 신규 지정을 통해 강진군과 진주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신규 지정 및 특구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