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17:10 (토)
[영상뉴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113회 배우 송기윤, 혜은이·김영란이 중매 선 이유는? “인기가 많았다”
[영상뉴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113회 배우 송기윤, 혜은이·김영란이 중매 선 이유는? “인기가 많았다”
  • 최선은
  • 승인 2023.05.16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안녕하세요 인터넷언론사 스페셜타임스의 영상뉴스팀 입니다.

 

이번 소식은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113회 배우 송기윤, 혜은이·김영란이 중매 선 이유는? “인기가 많았다”. 관련 뉴스입니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새로운 식구인 ‘반려 닭’과의 같이 살이를 시작한 네 자매가 닭장 확장 작업에 나섰다. 직접 고른 자재들로 새 닭장을 만들던 중 찾아온 ‘박원숙 절친’ 송기윤이 손님으로 등장했다. 송기윤은 이내 닭장 작업에 합류했지만 어설픈 손재주를 보여주며 구박덩어리로 전락해 웃음을 안겼다. 모두가 진땀을 빼던 와중에 사선가를 찾아온 또 다른 손님이 있었으니, 바로 인근 농장에서 닭을 기르는 ‘닭잘알’ 부녀회장 부부! 부녀회장은 자매들의 반려 닭들을 유심히 지켜보다 충격적인 한마디를 건네고 이에 그동안 재키&찬찬을 향해 큰 애정을 드러냈던 안문숙은 깊은 충격에 빠졌는데! 사선가가 혼돈에 빠진 이유는 무엇일까?

 

혜은이가 송기윤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혜은이는 한창 바빴던 전성기 시절을 떠올리며 “방송국 복도에서 오다가다 마주쳤던 송기윤에 대한 이미지가 좋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부드럽고 사람이 좋아 보여서 주변에 소개해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송기윤은 “당시에 가수들에게 인기가 많았다”며 당시의 인기를 스스로 인정했다. 또한, 전 멤버였던 김영란은 실제로 송기윤에게 중매를 시도했었던 일화를 털어놔 자매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김영란이 주도로 진행된 송기윤의 중매의 전말은?

 

송기윤이 영화 제작에 남몰래 참여했던 뒷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지금과 달리 배우가 영화를 제작하는 것에 부정적인 편견이 있었던 시대였기에 이 사실을 드러내기는 쉽지 않았을 터. 그러다,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으로 신인감독상을 받은 감독의 수상 소감에 언급되며 송기윤이 제작에 참여한 것이 드러났다며 당시 이야기를 전했다. 이에, 안문숙은 “잘 된 영화다. 나도 재밌게 봤다”며 그의 영화 제작을 지지했다. 이에 송기윤은 “영화 ‘추격자’를 보고 서영희를 캐스팅했다”는 비화는 물론, 촬영장에서 제작이 무산될 뻔해 고군분투했던 일화를 공개했는데...영화 제작자 송기윤에게 듣는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비하인드는?

 

좌충우돌 네 자매와 부드러운 이야기꾼 송기윤이 함께한 하루는 5월 16일 화요일 밤 8시 30분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 스페셜타임스의 영상뉴스팀이었습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