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21:40 (월)
문체부, 2023 청년문화포럼 개최…120명 청년 목소리 듣는다
문체부, 2023 청년문화포럼 개최…120명 청년 목소리 듣는다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3.05.16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문화정책 10대 과제별 세부 과제.(사진=문화체육관광부)
청년문화정책 10대 과제별 세부 과제.(사진=문화체육관광부)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20명의 청년으로부터 청년문화정책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듣는다.

 

문체부는 15일 2023 청년문화포럼을 열고 MZ드리머스(2030자문단)와 각 부처 청년보좌역, 청년인턴 및 문화현장 청년 등과 함께 청년문화정책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토론한다. 이는 13일부터 19일까지 진행하는 ‘2023 청년문화주간’ 일환이다.

 

이날 포럼에선 지난달 MZ드리머스가 발표한 ‘청년문화정책 10대 과제’의 세부 과제를 발표하고, 문화현장의 청년들과 ‘참여와 변화’를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연다.

 

10대 과제의 세부 과제는 ▲청년 예술가가 공연 준비에 투입한 노력 등을 보상하도록 하는 ‘공정대가’ 기준 수립 ▲청년 장애인이 직접 문화기반시설의 장애인 이용 편의성을 점검해 개선방안 마련 ▲향후 문체부 소관 정책을 수립할 때 의무적으로 청년세대 의견 수렴 등이 있다.

 

포럼에 참석하는 지역 청년 문화활동가는 “지방소멸 시대에 청년세대의 정착을 위해 다양한 정책이 나오고 있지만 체감도는 높지 않다”며 “10대 과제 중 휴가지 원격근무(워케이션), 지역살이 등이 청년의 지역 체류를 활성화하는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체부 청년공무원 대표로 참석하는 한 사무관은 “우리 고유 이야기가 있는 전통문화는 세계적으로 가장 매력적인 문화”라며 “10대 과제에 전통문화 내용이 있는 것이 가장 반갑고, 청년의 감수성을 정책에 녹여내기 위해 치열하게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이번에 발표하는 ‘청년문화정책 10대 과제’의 세부 과제를 중심으로 문화예술·관광·체육 현장의 청년과 전문가들 의견을 수렴하고 개선책을 마련해 오는 12월에 최종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포럼에 앞서 지난 13일과 14일에는 사전행사로 ‘문화나눔’ 축제가 진행됐다. 청년예술가 10개팀이 청춘마이크 공연을 펼쳤고 지역 가치 창출가(로컬크리에이터) 10개팀이 지역 콘텐츠를 알리는 체험 부스를 운영했다. 이어 ‘청년 연대 릴레이 정책간담회’, ‘청년인턴 교류대회’ 등이 열릴 예정이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