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15:30 (토)
'나쁜엄마' 라미란X이도현 모자의 특별한 첫 소풍
'나쁜엄마' 라미란X이도현 모자의 특별한 첫 소풍
  • 최선은
  • 승인 2023.05.18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SLL∙필름몬스터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나쁜엄마’ 라미란은 이도현과 다시 행복할 수 있을까.

 

JTBC 수목드라마 ‘나쁜엄마’(연출 심나연, 극본 배세영,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SLL∙필름몬스터) 측은 7회 방송을 앞둔 17일, 암 선고를 받은 영순(라미란 분)의 변화가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아무것도 모른 채 엄마와 첫 소풍에 들뜬 강호(이도현 분), 이들 앞에 어색하게 얼어붙은 미주(안은진 분)의 상반된 반응이 호기심을 유발한다.

 

지난 방송에서 영순은 불행의 연속을 맞닥뜨렸다. 돼지 농장 때문에 갈등을 빚던 트롯백(백현진 분)이 조우리 마을 사람들을 상대로 투쟁 선동에 나선 사이, 한밤중 쓰러져 실려간 병원에서 ‘위암 4기’라는 믿을 수도 없고 믿고 싶지도 않은 이야기를 듣게 된 것. 혼자 남겨질 아들 강호를 위해서라도 살아야 한다며 의사 앞에서 무릎 꿇고 비는 영순의 눈물은 어느 때보다 절실했다. 하지만 그는 휠체어에서 넘어진 강호를 일으키던 손을 놓아버린 채 “일어나”라는 말만 남기고 등을 돌려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그런 가운데 영순이 강호와 특별한 소풍에 나섰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이 찾은 곳은 영순의 남편이자 강호의 아버지 해식(조진웅 분)의 묘. 그 앞에 처연하게 주저앉은 영순과 달리 진짜 소풍이라도 나온 양 천진난만한 강호의 미소가 대비를 이루고 있어 가슴이 저릿해진다. 어릴 적 부모와 동생을 한꺼번에 잃고, 젊은 시절 남편 해식까지 떠나보낸 영순. 여기에 아들을 덮친 의문의 사고와 후유증을 겪은 것도 모자라, 자신마저 살아갈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사실을 알게 된 공허한 눈빛이 안타까움을 더한다.

 

또 다른 사진은 미주의 등장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이들 모자와 마주친 그의 차갑게 가라앉은 얼굴이 심상치 않다. 무엇보다 강호를 사이에 두고 마주 보고 서 있지만, 영순과 미주는 미묘하게 서로의 시선을 피하고 있어서 더욱 눈길을 끈다. 영순의 소식이라도 들은 것인지 평소와 사뭇 다른 미주의 표정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오늘(17일) 방송되는 ‘나쁜엄마’ 7회에서 강호는 병원에서 돌아온 후로 웃음도 말수도 적어진 엄마 영순을 지켜보며 그 이유를 고민한다. 그리고 영순은 강호가 살아가면서 필요한 것들을 하나하나 가르치며 흔들리는 마음을 다잡는다. ‘나쁜엄마’ 제작진은 “또 한 번 나쁜 엄마가 된 영순, 그의 낯선 변화를 감지한 강호와 미주의 이야기를 지켜봐 달라”며 “잃어버린 행복을 찾아가는 여정엔 잠시 제동이 걸렸지만, 다시 시동을 걸고 천천히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JTBC 수목드라마 ‘나쁜엄마’ 7회는 오늘(1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