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10:50 (금)
강진에 ‘숨쉬는 해안’ 만든다…블루카본 활용한 시범서식지 준공
강진에 ‘숨쉬는 해안’ 만든다…블루카본 활용한 시범서식지 준공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3.11.05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해양수산부는 굴패각·염생식물 등 블루카본을 활용한 ‘숨쉬는 해안’을 조성하기 위해 강진군에 시범 서식지를 마련, 3일 준공식을 연다고 밝혔다.

 

블루카본은 갯벌·염생식물·잘피·해조류·굴패각 등 해양생태계의 탄소흡수원으로 탄소 흡수뿐만 아니라 연안침식 방지 등 기후변화 대응 효과를 두루 갖추고 있다. 이번 숨쉬는 해안 시범 서식지 조성은 지난 5월에 발표한 블루카본 추진전략의 일환이다.

 

숨쉬는 해안은 연안의 방파제·제방 등 인공구조물을 습지·산호초·인공사구 등 친해양 소재로 바꾸어 자연해안선을 복원하는 것이다.

 

해수부는 해안 안정성, 식생환경 조건, 시공성 등을 고려해 지난 8월 시범 서식지로 ‘강진 망호 갯벌’을 선정하고, 이곳에 염생식물 서식지와 이를 보호하기 위한 굴망태 등 보호시설 등을 조성했다.

 

해수부는 앞으로 분기별로 시범 서식지에 대한 조사·관찰(모니터링)을 실시해 설치 효과 등을 확인하고, 2026년까지 실증을 통해 표준화된 기술지침을 마련할 계획이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해양 기후변화 대응의 핵심인 블루카본을 활용한 숨쉬는 해안을 전국 연안으로 확장해 해양수산 탄소중립 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관련 기술 개발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