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투기 금융대응반’ 지휘…금융위, 총괄기획단 출범
‘부동산투기 금융대응반’ 지휘…금융위, 총괄기획단 출범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1.04.11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부동산 투기 특별 금융대응반을 지휘할 총괄기획단이 출범했다. 총괄기획단장에는 손영채 금융위원회 수석전문관이 임명됐다.

 

금융위원회는 부동산 투기 특별금융단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총괄기획단을 8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금융위는 ‘부동산 투기에 관용은 없다’는 각오 아래 금융대응반을 꾸렸다.

 

도규상 부위원장이 직접 챙기는 금융대응반은 총 100명 규모로 구성됐다.

 

금융감독원을 비롯해 금융정보분석원(FIU), 은행연합회, 신용정보원이 합류해 비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실태조사는 물론 의심거래 관련 현장검사, 관련 제도 개선,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등과의 핫라인 기능을 담당한다.

 

금융대응반 내 설치된 총괄기획단은 부동산 투기 특별금융대응과 관련한 실무를 사실상 총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금융위는 현재 총괄기획단 소속으로 12명을 배치했다.

 

총괄기획단장에 임명된 손 단장은 금융 전분야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폭넓은 경험을 갖고 있다.

 

특히 자본시장과장, 공정시장과장, 금융정보분석원 기획협력팀장 등을 역임한 바 있어 의심금융거래 분석 및 범죄수익 적발, 불공정거래 조사·분석 등의 분야에서 금융당국 내 최고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총괄기획단은 정부 특별합동수사본부 등과 유기적으로 협업하면서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금융부문 주요 정책들을 차질없이 이행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금융위는 투기 근절을 위해 금융부문에서 필요한 부분에 가용자원을 적극 활용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