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대표팀, 피파랭킹 70위 파나마에 2-2 아쉬운 무승부
한국 축구대표팀, 피파랭킹 70위 파나마에 2-2 아쉬운 무승부
  • 최선은
  • 승인 2018.10.17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은 파나마전에서 박주호와 황인범 골 넣었지만 아쉽게 무승부 기록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파나마와 평가전에서 박주호(울산)의 선제골과 황인범(대전)의 추가 골로 2-0 앞서가다 파나마에 두 골을 내줘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예고한대로 벤투 감독은 주전 5명을 교체하면서 변화를 시도했다.

 

원톱에 석현준(랭스)이 나섰고, 좌우 날개에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함부르크)을 배치,삼각편대를 형성했다. 2선에는 남태희(알두하일)와 기성용(뉴캐슬), 황인범, 포백 수비라인에 왼쪽부터 박주호-김영권(광저우)-김민재(전북)-이용(전북)이 늘어섰다. 골문은 조현우(대구)가 지켰다.

   
 

박주호가 전반 6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황희찬이 오른쪽 측면을 드리블로 돌파한 뒤 골라인 부근까지 침투해 박주호에게 패스하자 달려들던 박주호가 왼발 슈팅을 성공시켜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전반 33분 황인범은 손흥민이 왼쪽 페널티지역에서 패스한 볼을 받아 오른발 슈팅을 성공시켜 2-0으로 앞서 나갔다.벤투호에 승선한 황인범의 A매치 데뷔골이다.

기쁨도 잠시, 파나마에 전반  45분 아브디엘 아로요에게 한골을 허용했고 후반 3분에는 남태희가 골키퍼 조현우에 백패스하자 롤란도 블락부른이 공을 가로채 한국의 골문을 갈라 결국 2-2로 비겼다.

sechoi@specialtimes.co.kr